Searched for ""

강예신

월간 마음수련 2014년 7월호 ‘에세이 앤 갤러리’와 함께한 강예신 작가는 국민대 회화과 재학 중 개인전을 열면서 현대미술작가로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졸업 후 견고한 스토리와 다채로운 톤의 페인팅, 드로잉, 조각들을 꾸준히 선보이며 대중의 주목을 받아왔으며 DAUM, 에카프로젝트 같은 다양한 콜라보레이션과 개인전을 통해 젊은 작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당연한 듯 여겨지는 적자생존이 나는 무섭다.
자연스러운 행위로 인정되는 약육강식이 나는 서글프다.
필요한 만큼 취하고,
그 취함을 미안해할 줄 아는 마음들이 사는 곳을 발견하고 싶었다.
아마도 그곳은 그리움이 아련해서 욕심이 미처 자리하지 못하고,
잔인함이 머물 수 없도록 아련한 마음들이 내내 떠다니는,
그런 세상이 아닐까?
오를 수 없는 산을 오르는 미련으로 나는 나의 아카시아 동물원을 희망한다.
_ 강예신 <아카시아 동물원> 전시의 글 중에서

60×45×4cm. Mixed media. 2013.

,

162×130cm. Oil on canvas. 2012.

,

91×73cm. Oil on canvas. 2012.

,

89×130cm. Oil on canvas. 2011.

,

97×145cm. Oil on canvas. 2012.

,

130×89cm. Oil on canvas. 2012.

,

89×130cm. Oil on canvas. 2011.

김은기


따듯한 유년의 추억과 잔잔한 감동을 주는 ‘동화’ 같은 작품을 그리고 있는 김은기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를 졸업하고 그동안 개인전 13회, 100여 회의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KBS ‘TV 동화 행복한 세상’ 애니메이션 제작에 참여했고, 그림책 <종이아빠>(이한준 지음), 에세이집 <오픈 샌드위치>(데비 리 지음)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미국 유학 시절 접했던 <초원의 집>이라는 한 권의 동화책은
나의 그림 작업의 방향과 목표를 정해주었다.
화가였던 나는 그 동화책에 감동을 받으며 생각했다.
이런 그림을 그리고 싶다, 사람들의 마음을 따듯하게 해주는 그림,
편안한 쉼을 줄 수 있고, 위로가 되는 그림을.

그 이후에도 많은 그림책과 동화책들은 나에게 풍부한 영감과
마음의 휴식을 주는 좋은 친구가 되어주었다.
<비밀의 화원>을 읽으며 영감을 받아
내가 만든 이야기가 담긴 <비밀의 화원>을 그렸고,
글 없는 그림책 <스노우맨>에서 영감을 받아
스노우맨 커플 시리즈를 만들었으며,
<빨간 모자>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숲속으로 길을 떠나는 소녀의 모습을 자주 그려 넣었다.

내 방 책꽂이에 빼곡히 꽂혀 있는 동화책들은
나에게 있어서 가장 소중한 보물들이다.

 

– 김은기

 

 

 

김은기 작. 60×50cm. oil on canvas. 2012.

,

김은기 작. 53×53cm. oil on canvas. 2012.

,

김은기 작. 53×53cm. oil on canvas. 2012.

,

김은기 작. 60×50cm. oil on canvas. 2012.

,

김은기 작. 6호F(41×32cm). oil on canvas. 2013.

,

김은기 작. 73×61cm. oil on canvas. 2012.

,

김은기 작. 10호M(53×33cm). oil on canvas. 2013.

,

김은기 작. 28×26cm. oil on canvas. 2012.

,

김은기 작. 65×53cm. oil on canvas. 2011.

,

김은기 작. 41×24cm. oil on canvas. 2012.

황진수


황진수님은 한양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홍익대학원 사진디자인과를 수료했다. 2001년부터 패션사진가로 활동하였으며, 2007년부터 왕가제례 다큐멘터리 사진작업을 시작으로 <신의정원, 조선왕릉>(2009) <한국정원>(2012) 등 정원 연작 작업과 <10년간의 세계여행사진> 사진작업을 병행하고 있고 서울을 주제로 한 사진집이 2013년도에 발간 예정이다.

충남 논산 명재고택

,

충남 논산 명재고택

,

경남 함양 일두고택

,

경남 함양 일두고택

,

충남 아산 외암민속마을 송화댁

전학출


사진가 전학출님은 1946년에 전남 강진에서 태어났으며, 홍익대학원 현대미술 최고위과정을 수료했습니다. 30년이 넘게 전국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우리나라 자연의 서정적인 아름다움을 담아온 님은 16회의 개인전 및 20여회가 넘는 그룹전을 해왔으며, 저서로는 <한국의 풍경이야기> <한국풍경사진친구들>(공저) 등이 있습니다.

새벽이면 중국에서 닭이 우는 소리가 들린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에서 중국과 가장 가까운 섬이다. 서해의 외딴섬 말도. 2010

,

보리밭에서 여명이 맑아오고 있다. 전북 김제. 2012.

,

어부가 전날 쳐놓은 그물을 안개 속에서 걷어 올리고 있다. 남이섬. 2011.

,

해질 무렵 바닷가. 강화도 동막리. 2011.

김은술

월간 마음수련 2014년 3월호 ‘에세이 앤 갤러리’와 함께한 김은술 작가. 작가는 숙명여자대학교 회화과와 동 대학원 조형예술학과를 졸업하고 2010년 첫 개인전을 열었으며, 바로 그해 경향미술대전 한국화 대상을 받으며 주목을 받습니다. 이후 5번의 개인전과 30회 이상의 단체전을 여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자신이 경험한 어린 시절의 추억들을 바탕으로 현실과 상상을 오가며 봄날의 소풍 같은 추억들을 자유롭게 그려냅니다.

 

 

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아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그림을 그린다.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사람들이나 사물들은 독특함으로 가득 차 있다.
우리가 볼 수 없고, 지나치기 쉬운 것들을 새로운 방법으로 보여준다.
이 그림들을 보며 많은 이들이 잠시나마 각박하고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즐거웠던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잠시나마 미소 짓고 가슴이 따듯해졌으면 좋겠다.
나 또한 그림을 그리며 천진난만한 아이의 시선을 잃지 않고
세상을 바라보고 살아갈 수 있기를 바라본다.

 

– 김은술 ‘작가 노트’ 중에서

 

 

 

 

 

김은술 작. 91×72cm. 장지에 채색. 2010.

,

김은술 작. 116×91cm. 장지에 채색. 2009.

,

김은술 작. 91×116cm. 장지에 채색. 2007.

,

김은술 작. 91×116cm. 장지에 채색. 2011.

,

김은술 작. 27×22cm. 장지에 채색. 2013.

,

김은술 작. 91×72cm. 장지에 채색. 2010.

,

김은술 작. 91×72cm. 장지에 채색. 2011.

,

김은술 작. 130×162cm. 장지에 채색. 2007.

,

김은술 작. 91×116cm. 장지에 채색. 2011.

김현아

김현아 작가는 경기대학교 서양화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2004년 제1회 개인전을 시작으로 3회의 개인전, 4회의 아트페어를 비롯 90여 회의 단체전에 참가했습니다. 2009년 나혜석미술대전 특선 등을 수상했으며, 동화의 한 장면과 같이 따뜻한 감성과 우리가 사는 도시, 삶에 대한 긍정적이며 애정 어린 시선을 그림으로 담아내며 역량 있는 신진 작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작품이란 그림일기와 같다.
하루하루 느꼈던 감정들, 기억 속에 남아 있는 풍경들을 통해
세상과의 소통 그리고 위로하고 위로받음을 캔버스에 표현한다.
우리는 혼자 살아갈 수 없다. 사람들과 서로 소통하며 공유해야 하지만
그 안에서 살아가는 방법들은 서로 다양하다.
그러기에 다른 누군가와 어울려 부딪치고, 상처받고, 지워지며 다시 그려진다.
창문과 벽돌, 돌담과 지붕이 서로 모여 집을 이루고 그 집들과 도로가 모여
하나의 마을이 되듯이 작품은 각각의 조각들이 모여져서 완성이 된다.
수많은 반복을 통해서 작품이 완성되듯이 우리의 삶도 그러하다.
그려지고 지워지고 작은 조각들을 쌓아올리고….
수많은 과정들 속에서 시행착오를 거치지만
그러한 반복된 과정들로 인해 세상 속에서 위로받고 더 단단해지는 것이다.

– 김현아 작업노트 중에서

 

김현아 작. 53×45.5cm. Mixed media. 2012.

,

김현아 작. 30×30cm. Mixed media. 2012.

,

김현아 작. 116.8×72.7cm. Mixed media. 2012.

,

김현아 작. 116.8×91cm. Mixed media. 2012.

,

김현아 작. 22.7×15.8cm. Mixed media. 2012.

,

김현아 작. 65.1×53cm. Mixed media. 2012.

,

김현아 작. 27.3× 22cm. Mixed media. 2013.

,

김현아 작. 34.8×27.3cm. Mixed media. 2009.

,

김현아 작. 10×10cm. Mixed media 2010.

,

김현아 작. 53×33.4cm. Mixed media 2011.

박강섭

박강섭님은 국민일보 관광전문기자로 한국관광기자협회 초대회장을 역임하고, 한국관광공사 ‘이달의 가볼 만한 곳’ 선정위원과 국립공원관리공단 자문위원과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 자문위원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저서로 <여행기자들이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I, II, III> <우리나라 그림 같은 여행지>를 펴냈으며, 국내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2010 한국 관광의 별’을 수상했습니다.

 

,

,

,

,

이미경

이미경 작가는 1970년 충북 제천에서 태어나, 1994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그동안 개인전 4회와 50여 회의 단체전에 참가했습니다. ‘사라져가고 있는 추억의 따스함’을 한 땀 한 땀 바느질하듯 정성껏 담고 있는 작가의 그림은, 오랜 세월 함께 해온 따듯하고 소중한 정서를 다시 일깨웁니다.

 

 

내가 ‘구멍가게’ 펜화를 연작하게 된 것은 1997년 경기도 광주 퇴촌(退村)으로 이사하고 난 뒤다. 나라가 IMF 진통을 겪느라 허리띠를 졸라매던 시기이다. 집에서 작업실까지 걸어 다니는 일상이 반복되면서 발견한 양철지붕 구멍가게를 촘촘한 펜으로 표현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아예 ‘구멍가게’를 찾아 여행을 떠났다.

강원도에서부터 전라남도 끝자락까지 십여 년 동안, 구멍가게를 찾아다니며 보았던 우리 현실은 결코 녹녹치 않은 삶의 현장이었지만, 그곳에는 분명 고고함과 여유와 따스함이 함께 쉼 쉬고 있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꽃피고 녹음이 짙어지고 시린 가지 위에 잔설 날리고, 여백의 공간과 시간의 흐름에 버티어선 구멍가게들.

그러한 구멍가게들에서 내 마음도 치유되는 느낌이었다.

동시대의 대표적 서정을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내 작업의 모태라면, 그 곁에 엄마가 있다. 터진 옷을 기워줄 엄마의 보물 상자 반짇고리가 있고, 차가운 밤공기를 마시고 집에 돌아오는 나를 위해 묻어둔 포근한 이불 속의 공깃밥이 있다.

투박하지만 서민적인 반짇고리나 모란꽃 문양의 수가 놓아진 이불이나 베개, 그 속의 공깃밥 같은 모성(母性)의 또 다른 기억이 내 작업을 계속하게 할 것이다.

삶의 손때 묻은 이야기, 엄마 품 같은 포근한 미소를 머금게 하는 그림을 내 그림 속에 담고 싶다.

 

_ 이미경 <작업 노트> 중에서

 

 

이미경 개인전- 연연불망(戀戀不忘)
2013. 6. 28- 7.11. 가회동60

http://www.gahoedong60.com/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이미경 작. ink pen on paper. 55×55cm. 2010.

,

이미경 작. acrylicink pen on paper. 55×45cm. 2012.

,

이미경 작. ink pen on paper. 100×60cm. 2009.

,

이미경 작. acrylicink pen on paper. 50×40cm. 2012.

,

이미경 작. acrylicink pen on paper. 80×53cm. 2012.

,

이미경 작. acrylicink pen on paper. 40×38cm. 2012.

,

이미경 작. ink pen on paper. 69×44cm. 2007.

,

이미경 작. acrylicink pen on paper. 180x120cm. 2012.

김주원

소복소복 조용히 내리는 눈 소리
한 발짝 내딛기도 조심스럽다.
고요한 평화와 적막감 속에서 만난 꿈같은 풍경
그 아름다움을 카메라로 담을 때의 경이로움
자연만이 줄 수 있는 선물이다.

‘WHITE’ 꾸미지 않은 순수함.
즉, ‘우리 땅의 있는 그대로의 아름다움’이다.
어쩌면 눈이 내려야만 볼 수 있는 세상 ‘WHITE’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 또한 순수하게 드러난다.
필요 없는 것들은 깨끗이 정화시킨다.
평온해진다. 

– 사진가 김주원 

사진가 김주원님은 월간 <포토넷> 기자를 거쳐 현재는 사진 에이전시 ZAKO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WHITE 시리즈는 폭설이 내리는 강원도와 서해안 지역 등지에서 5년간(2009~2013) 촬영해온 작업으로, 2012년 스페인 현대 미술 비엔날레에도 초대된 바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좋은 사진을 만드는 김주원의 DSLR 사진입문> 등이 있습니다.
작가 홈페이지 (http://kimjoowon.smugmug.com)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