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ed for ""

홍찬석

홍찬석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1996년 첫 전시를 시작으로 그동안 개인전 16회를 비롯, 다수의 초대, 기획전에 참여하였습니다. 우리 생활에 친근한 자연 소재를 통해, 평화, 사랑, 꿈, 행복의 메시지를 전하는 그의 그림은, 시적이면서 따뜻하고 편안하다는 평을 받습니다. 현재 전북대학교 산업디자인과 교수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내 삶의 뒷모습을 가만히 바라본다.
그 속에는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이 항상 공존한다.
마치 자연처럼….
변하지 않는 것은 바로 자연,
하지만 그 안에서 또한 끊임없이 변화하는 것이 자연.
그 흐름을 작품에 표현하고 싶다.
자연을 닮은 내 모습을.
꿈의 정원을 거닐 듯이, 꿈의 여행을 떠나듯이….
– 홍찬석
 

 

 

홍찬석 작. 120x50cm. Mixed media. 2009.

,

홍찬석 작. 116.8x91cm. Mixed media. 2008.

,

홍찬석 작. 116.8x91cm. Mixed media. 2008.

,

홍찬석 작. 116.5×72.7cm. Mixed media. 2012.

,

홍찬석 작. 50x50cm. Mixed media. 2011.

,

홍찬석 작. 30x40cm. Mixed media. 2010.

,

홍찬석 작. 160x130cm. Mixed media. 2011.

,

홍찬석 작. 116.8x91cm. Mixed media. 2009.

,

홍찬석 작. 160x130cm. Mixed media. 2011.

,

홍찬석 작. 117x90cm. Mixed media. 2011.

최민식


사진가 최민식 님은 1928년 황해도 연안에서 태어났습니다. 화가의 꿈을 안고 1955년 일본으로 건너갔다가 우연히 헌책방에서 에드워드 스타이겐의 사진집 <인간가족>을 접한 님은 사진작가가 되기로 결심한 뒤 부산에서 지금까지 서민들의 삶의 모습을 담아왔습니다. 200813만여 점의 자료를 국가기록원에 기증하여 민간기증국가기록물 제1호로 선정되기도 한 님은 한국사진문화상(1974), 대한민국 옥관문화훈장(2000), 대통령국민포장(2008) 등을 수상했으며, 저서로는 <인간> 시리즈 14집 외에 <낮은 데로 임한 사진> <다큐멘터리로 사진을 말하다> <사람은 무엇으로 가는가> 등 다수가 있습니다.

 

 

어린이들의 노는 장면을 한번 유심히 관찰해 보라.

억지로 놀고 있는 어린이의 모습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을 것이다.

한결같이 재미있어 죽겠다는 표정으로 노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진정한 창조적 상상력을 배울 수 있다. _ 최민식

 

 

* 최민식 작가의 미공개작 사진 150여점이 소년시대란 주제로 전시중입니다. 815일부터 95일까지 롯데갤러리 대전점(042-601-2827)에서, 919일부터 1011일까지 롯데갤러리 안양점(031-463-2715)에서 열립니다. 사진제공 _ 롯데갤러리 본점

 

,

,

,

,

,

,

,

,

김점선


김점선(1946~2009)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으며, 1972년 파리 앙데팡당 전에서 한국 출품 후보로 뽑히며 등단, 기존 관념을 초월한 자유롭고 파격적인 화풍으로 엄청난 화제를 몰고 왔습니다.

“각자의 삶은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예술품이다”라던 작가는, 2001년 오십견으로 붓을 놓은 뒤에는 컴퓨터로 그림을 그리고, 2007년 난소암이 발병한 뒤에도 창작 활동을 멈추지 않고, 개인전만 육십 차례 열 만큼 강한 열정을 가진 화가였습니다.

저서로는 <나, 김점선> <10cm 예술> <나는 성인용이야> <기쁨> <점선뎐> 등이 있습니다.

 

자료 제공_ 하나아트갤러리 http://www.hanaartgallery.com/

Digital printed. 49×39cm. 2004.

,

Silkscreen. 82×65cm. 2006.

,

Digital printed. 39×49cm. 2006.

,

Oil on Canvas.

,

Digital printed. 39×49cm. 2006.

,

Digital printed. 49×39cm. 2005.

,

Silkscreen. 60×48cm. 2006.

,

Silkscreen. 60×48cm. 2006.

,

Silkscreen. 47×47cm. 2006.

신철



신철 작가는 1953년 전남 청산도에서 태어나, 원광대학교 미술교육과, 홍익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그동안 22회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기획전 및 초대전 500여 회를 열었습니다. 경기도 양평 서종면 숲 속의 작업실 ‘수류산방’에서 자연과 인간, 그리고 삶의 단상을 시적으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2012년 3월 8일부터 5월 9일까지 전북 임실군 오스갤러리(063-221-3433)에서, 5월 16일부터 29일까지 리서울갤러리(02-720-0319)에서 초대전을 엽니다.


작가 블로그 blog.naver.com/seenet214

  

 

난 사랑하는 법을, 그림으로 한다.

난 그리워하는 법을, 그림으로 한다.

내 슬픔이 가눌 길 없을 때, 그림을 그린다.

난 그림을 통해, 고요의 평화를 주고 싶다.

늘 기쁨이었음 한다.

진정 그림이 희망이었으면 한다.

‘진정 나의 길은 무엇이며, 나는 그 길을 통해 무엇을 얻고, 무엇을 이 세상에 주는가.’

남도 끝 작은 섬, 청산도에서 초등학교 계단에 앉아

맑은 하늘과 푸른 바다를 보며

절절한 그리움을 그림으로 그렸던 그 시절을 잊지 않고, 그림을 하고 싶다.

거듭거듭 나에게, 진솔한 그림은 어떤 것인가 되물으며 내 삶을 추스른다.

  

_ 신철, ‘작가 노트’ 중에서

 

개인전 안내 : 신철_ 기억 풀이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 2013년 10월 9일~10월 14일
청담동 필립강갤러리 2013년 10월 9일~11월 9일

 

 

캔버스 위에 아크릴. 116.7×91.0cm. 2011.

,

캔버스 위에 아크릴. 181.8×259.0cm. 2010.

,

캔버스 위에 아크릴. 80.3×130.3cm. 2012.

,

캔버스 위에 아크릴. 45.5×53.0cm. 2010.

,

캔버스 위에 아크릴. 45.5×53.0cm. 2011.

,

캔버스 위에 아크릴. 70x140cm. 2011.

,

캔버스 위에 아크릴. 31.8×31.8cm. 2011.

,

캔버스 위에 아크릴. 91.0×65.2cm. 2010.

,

캔버스 위에 아크릴. 91.0×65.2cm. 2010.

,

캔버스 위에 아크릴. 45.5×53.0cm. 2010.

이동춘

사진가 이동춘님은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나 1982년 신구대 사진학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1987년부터 10년간 출판사 디자인하우스에서 에디토리얼 포토그래퍼로 일하며 여행, 리빙, 푸드 등 다양한 분야의 사진을 찍어왔습니다.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관련된 종가 문화 사진을 촬영하며 선현들의 의(義)와 정신을 담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사진집으로는 <차와 더불어 삶> <한옥, 오래 묵은 오늘> 등이 있습니다. 

북촌 한옥 _ 서울 종로구 가회동.

,

김동수 가옥 _ 전북 정읍.

,

군자마을 후조당(後彫堂) _ 경북 안동 군자마을.

,

군자마을 후조당(後彫堂) 사랑채 _ 경북 안동 하회마을.

,

군자마을 충효당(忠孝堂) _ 경북 안동 하회마을.

곽수연


곽수연 작가는 주로 ‘개’를 주인공으로 하여 익살스럽고 풍자적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10년 이상 해오고 있습니다.

한성대학교 회화과와 동대학원 한국화과를 졸업한 후, 2002년 첫 전시를 시작으로, 그동안 7회의 개인전 및 다수의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작가 이야기>

내가 주로 작업하는 그림의 주제는 우리와 너무나 친근한 ‘개’이다.

본격적으로 개를 그리게 된 것은 1999년부터다. 처음엔 인물화에 관심이 많았는데,

대학을 졸업할 무렵 키우던 개 ‘봄이’를 쓰다듬다 이런 생각을 하였다.

개만큼 사람과 가까운 동물이 있을까? 사람을 그리면 ‘그가 누구인가?’를

궁금해하지만 개를 그리면 ‘인간과 마음’을 대입시켜보게 된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 후 인물화를 그린다 생각하고 ‘개’를 그렸다. 개라는 존재는 나이기도 하고

또 타인이기도 하다. 개는 감정이 풍부한 동물이라, 함께 살다 보면 정말 다양한 표정을 마주한다.

누군가와 소통하는 개, 책에 푹 빠지거나 자연을 즐기는 개,

무릉도원(유토피아)에 가고 싶어 하는 개 등등. 우리네 심정을 절절하게 담은 개,

현대인이 처한 현실을 대변하는 개를 그렸다. 사람 생김새가 각기 다르듯,

각기 다른 개의 품종으로 캐릭터를 표현하기도 한다. 먹, 한지, 석채 등의 재료를 써서 주로 그리는데,

그리는 과정은 까다롭지만 굳이 그런 재료를 쓰는 것은 그 느낌들이 맞물려짐에

내 스스로 따스함과 안정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림을 그리면서 인생에 대해서 공부를 많이 하게 된다.

언제부터인지 그림을 힘들게 그리는 게 싫어서 즐겁게 그려야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 보니 그림이 희화적이고 익살스럽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그림을 그리는 나, 그리고 내 그림을 보는 모든 분들이 즐거우면 좋겠다. – 곽수연, 작가 노트

곽수연 작. 114.3x75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71.5×44.5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88x115cmx2ea. 장지에 채색. 2011.

,

곽수연 작. 115x88cm. 장지에 채색. 2011.

,

곽수연 작. 110x70cm. 장지에 채색. 2008.

,

곽수연 작. 66x55cm. 화선지에 먹. 2007.

,

곽수연 작. 63x127cm. 장지에 채색. 2011.

,

곽수연 작. 145×125cm. 한지에 채색. 2008.

,

곽수연 작. 91×116.7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63x127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63x127cm. 장지에 채색. 2011.

오하라 레이

오하라 레이 _ 1961년 도쿄 태생. 이바라키 대학을 졸업하고 천안문 사건, 걸프 전쟁 등을 취재하는 보도 사진가로 활동하다가 슬픔과 괴로움을 전하는 사진가 역할에 한계를 느끼던 중, 1990년 새끼 하프 물범과의 만남을 계기로 동물 사진가가 되었다. 이후 백곰, 매너티, 반디 등을 촬영하고 있으며 특히 20년에 걸친 새끼 하프 물범과 유빙의 촬영을 통해 지구 온난화 문제 등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있다. 저서로는 <애기 하프물범> <반디 Light of a Firefly> <유빙의 이야기> 등이 있다. www.reiohara.com

,

,

,

,

,

,

,

,

,

,

,

정기호


정기호 화백은 프랑스에서 활동 중인 작가로, 1939년 일본 오까야마 현에서 출생했으며, 미술에 대한 전문교육을 받지는 못했지만 화가로의 삶을 살아왔습니다. 1995년부터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서울과 파리에서 20여 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단체전을 열었으며, 프랑스 화단에서 ‘정기호는 현대 회화의 영웅이다. 색의 전사이며, 음악가 없는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외투 안주머니에는 언제나 4B연필 몇 자루가 들어 있다.

외출할 때도 반드시 연필과 스케치북을 가지고 다닌다.

왼쪽 어깨는 아래로 처져 있고 오른쪽 어깨가 위로 솟았다.

그림을 그리느라 오른쪽 팔을 지나치게 많이 써서다.

그림 그리는 게 정말 재미있다. 그림 그릴 때의 나는 어린아이처럼 행복에 차 있다._ 정기호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2009.

,

정기호 작. 34×24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130×160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1972.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2000.

,

정기호 작. 90×72cm. Oil on canvas. 2005.

,

정기호 작. 53×45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1980.

,

정기호 작. 100×80cm. Oil on canvas. 2006.

후쿠다 유키히로(Fukuda Yukihiro)

후쿠다 유키히로님은 1965년생으로 일본대학(日本大學) 수의학부를 졸업했으며, 두루미에게 반해서 홋카이도를 방문한 것을 계기로 동물사진가로서의 길을 걷습니다. ‘산도 좋지만, 바다도 좋다’를 모토로 좋아하는 동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그는 현재 주요 테마로 5년 넘게 일본장수도롱뇽을 촬영하고 있으며, 저서로 <아기 원숭이의 1년> <북여우의 아기> <마나티는 다정한 친구> 등이 있습니다.

 

 

<엄마하고 나하고>는 25년에 걸쳐 촬영한 것 중에서 동물 모자(母子)의 사진들을 모은 것이다. 약육강식(弱肉强食)으로 알려진 야생동물의 세계도 나름 행복한 순간은 있다. 서로에게 다가가고, 맛있는 것을 먹고, 또래들과 재밌게 놀고, 새근새근 잠을 자고…. 그런 모습들을 보며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그것이 내가 동물 사진을 찍는 이유다. 

  

 

“자연 속의 살아있는 것들에 카메라를 향하는 게 좋습니다.
어떻게 하면 행복한 순간을 잡아낼 수 있을까 고민하고
시행착오를 하는 과정은 제겐 놀이의 연장입니다.”

 

원숭이 _ 일본 나가노현 지고쿠다니

,

치타 _ 케냐 마사이 마라 야생동물 보호구역

,

기린 _ 케냐 마사이 마라 야생동물 보호구역

,

사자 _ 케냐 마사이 마라 야생동물 보호구역

이태훈

이태훈 사진가는 1970년 강원도 태백 생으로 <스포츠서울>과 <월간조선>에서 12년간 여행전문기자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여행 칼럼리스트, 프리랜서 사진가, 여가문화 강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뷰티풀 유럽여행> <뷰티풀 티베트여행> <뷰티풀 인디아> <뷰티풀 코리아> <예술의 도시> <일생에 한 번은 꼭 가봐야 할 곳 100> 등이 있습니다.

,

,

,

,

충남 예산

,

전북 정읍

,

경북 청도

,

강원도 강릉

,

대구 달성

,

경북 예천

,

경북 안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