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ed for ""

[독자엽서] 2012년 8월호 – 정답 :숙제좀하자




독자님들~^^ 안녕하세요?


8월호 퍼즐 정답은

“숙제좀하자” 였습니다.^^

 

대전시 중구 문화동에 사는 송준현 어린이의 출제의도는..

 

방학 때 미뤄둔 숙제 좀 하자는…^^!!

정말 귀엽네요.ㅋㅋ

 

각자 마음속에 밀린 숙제 하나 쯤은 있으시죠?

오늘부터라도 그 숙제 좀 해봅시다~^^

 

 

 

 

 

 

 

 

 

 

 

 

 

 

 

 

 

 

 

 

 

 

 

 

 

 

 

[독자엽서] 2012년 9월호 – 정답 :나를확바꿔



2012년 9월호 퍼즐 정답은

“나를확바꿔” 였습니다.

새로운 학기, 한해의 하반기를 시작하면서

새해 첫 마음처럼 “나를 화악~ 바꾸자!”는 뜻! 

( 맞나요 출제자님? ^^; )

이번에도 많은 분들이 정답을 보내주셨고요, 

월간 마음수련 창간 8주년 이벤트에 응모하신 엽서까지 

모두 모아봤습니다.^^

[전시종료] 천재화가 이인성 탄생 100주년 기념전(덕수궁미술관으로 여름 피서를^^)



 

이인성 탄생 100주년 기념 전시가 개최되고 있어요.

장소는 바로 덕수궁미술관.

“시대의 천재로 불리웠던 화가”

하지만 1950년, 39세라는 젊은 나이에 요절하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던 

화가 이인성(1912~1950).

“인간 이인성” 그리고 우리 근대미술에서 이인성 화백의 삶과 작품세계를 재조명하는 전시라고 합니다.

 

 

  이인성 작. <가을어느날(On an Autumn Day)> 1934. 캔버스에 유채. 96×161.4cm.

 

 

이인성 탄생 100주년 기념 전시

기      간: 2012년 5월 26일~ 8월 26일

장      소: 덕수궁미술관 제1, 2 전시실

전시작품: 드로잉, 회화 75점,자료 200여 점

관  람  료: 무료

주       최: 국립현대미술관 www.moca.go.kr

 

 

  이인성 작. <풍경(Landscape)> 1931. 종이에 수채. 56.5×77.5cm.

 

 

그가 작품을 통해 추구했던 것은 鄕, 즉 고향 향토에 관한 것이라고 합니다.

서구도 아닌, 일본의 것도 아닌 우리 미술을 추구하는 관점에서 향토색을 추구해왔던 것이죠.

결국 그것이 우리 정서에 맞는 소재와 강렬한 색채로, 

1930년대 괄목할 만한 작품을 형상화하였다고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서정적이면서 목가적인 회화는 우리 화단에 녹아들어 면면히 흐르고 있죠.

 

 

  이인성 작. <아리랑고개(Arirang Pass)> 1934. 종이에 수채. 57.5×77.8cm

 

 

특히 이번 전시에서 그동안 막연하게 설명되었던, 여러 영향 관계들을 사료를 토해 확인하고 재조명했다고 해요.

미술관은 서울과 대구 지역에 사료수집공고를 내어 흩어져 있는 사료들을 수집하고,

여러 차례 전문가들과 사료 평가회의를 거쳤다고 하네요. (대단, 대단,)

전시에서는 그림 외에도 그의 사진과 그가 수집했던 도서와 엽서 등도 공개됩니다.

100주년 기념 특별 전시답습니다.

 

 

   이인성 작. <강변(江邊, Riverside)> 1940년대 초반. 캔버스에 유채. 38x45cm.

 

 

특히 이번 전시의 장점이라면, 바로 관람료가 무료라는 것.ㅎㅎ

덕수궁미술관이 대대적인 시설 복원 공사를 마치고 이번 전시를 무료 개방을 한다고 하네요.

또 하나의 보너스. 이 전시뿐 아니라 3층에서는 이중섭, 김환기, 박수근 등 근대 거장의 작품을 망라한

<한국근대미술: 꿈과 시> 전(50여 명, 90여 점)도 열리고 있다고 합니다.

 

덕수궁 입장료 1000원만 내시면,  

서울 도심에서, 근대로의 시간 여행, 덕수궁 여름 피서까지 같이 즐길 수 있다는….

 

그럼 이인성 화백의 몇 작품들을 더 감상해볼까요?

 

 

 이인성 작. <무제Untitled> 1940년대. 종이에 수묵담채. 26x23cm.

 

 

                  이인성 작. <자화상(Self-Portrait)> 1950,나무에 유채, 26.5X21.8cm

 

                        이인성 작. <해당화(Sweet Brier Flowers)> 1944, 캔버스에 유채, 228.5x146cm

 

 

 

[전시종료] 작가님들의 전시2 (김주희 전)




 

 

김주희 작가님의 전시도 열리고 있습니다.

월간마음수련의 애독자이시기도 한 작가님은

마음수련의 기자들과 참 친하게 지내는 분이기도 합니다.

 

한미모하는 외모에,

그림을 전공한 수학교사라는 특이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지요.

그림과 수학의 조합이라… 음…^^

 

김주희 작가님의 이번 전시 주제는 ‘벗어남’입니다.

가짜인 나에게서 벗어나고 싶어~~~!!를 외치는…

 

 

 

 

김주희展- ‘벗어남’

일시: 2012. 05. 11- 2012. 05. 24

장소: 갤러리 자작나무 수유점

(서울시 강북구 수유6동 935-97번지, 02-906-7944)

갤러리 자작나무 바로 가기

 

 

 

 

 

 

바라봅니다.

그저 바라봅니다.

나를 바라봅니다.

내가 살고 있는 세상을 봅니다.

내 마음을 들여다봅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에 있는가

 

나는 달려갑니다.

빛보다 빠르게 달릴 수 있다면

 

나는 더 나아가고 싶습니다.

그래서 바쁘게 살아봅니다.

그러나

그 나는 그대로입니다.

변하지 않는 단단한 그 무언가..

 

어느 날인가

고개를 올려 하늘을 봅니다.

 

세상과 싸우다가…

그것은 내 자신과 싸우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아…그 나는 내가 아니었구나

 

그리고 하늘을 우러러 봅니다.

하늘이 내가 되고 내가 하늘이 됩니다.

– 김주희

[전시종료] 작가님들의 풍성한 전시가 열리고 있어요.(박형진 전)




 

 

정말 따사로운 5월, 풍성하게 작가들의 전시가 열리고 있습니다.

우선, 그동안 귀엽고 사랑스러운 그림으로 월간마음수련과 함께해준 박형진 작가님의 전시가 열리고 있네요.

 

 

 

 

  

HUG_박형진展

전시 기간 : 2012년 5월 4일(금)~6월 3일(일)

관람 시간 : 오전 10시~오후 6시/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 자하미술관(서울시 종로구 부암동 362-21번지, 02-395-3222

자하미술관 바로 가기

 

 

작가님의 이번 전시 화두는 (허그)입니다.

작가에게 있어 HUG는 단순히 상대와 포옹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을 아우르고 보듬는 마음”입니다.

 

순수한 어린아이의 마음처럼, 개와 병아리, 새싹 모두가 서로를 보듬고 있네요.

그런 풍경만으로도 마음이 푸근해집니다.

 

 

 

 

 

 

 

꾸밈없이 순수하게 모두와 함께 어울리는 이야기.

마당, 뒤뜰, 정원 등으로 풍경도 확대되었네요.

 

그리고 토, 일요일에는 프로젝트 <잘 자라라>도 하고 있네요.

작품 속 아이가 내가 되어 새싹을 키우면서 함께 교감하는 방식을 배우는 기회가 될 것이라 합니다.

관심 있는 분들 고고~.

 

 

부대행사- 프로젝트 <잘 자라라>

일시 : 전시기간 중 토, 일요일 오후 2시~ 3시 30분

장소 : 자하미술관 / 대상 : 초, 중등부

내용 : 전시감상 + 프로젝트 프로그램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