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비아 재스민

화려했던 봄꽃들이 자취를 감추고 여름이구나 싶을 때면, 기다리던 ‘아라비안 재스민’ 꽃이 피어나기 시작합니다. 꽃 한 송이만으로도 집안 전체에 퍼지는 황홀한 향기~ 향기도 향기이지만 그 소박한 꽃잎에 매료되는 때가 바로 여름입니다. 윤기가 흐르는 진한 초록색 잎 사이로 봉긋하게 솟아오른 하얀 꽃. 기다란 줄기가 덩굴을 이루며 자라기 때문에 그냥 흘러내리게 하거나 지지대를 만들어 감아올리며 키워도 좋은데 밝은 햇빛 아래 두고 겉흙이 말랐을 때 흠뻑 물을 주기만 하면 무탈하게 크는 착한 식물이에요. 우리가 알고 있는 바로 그 ‘재스민차’의 주인공이기도 하지요. 재스민차를 만드는 방법은 보통 꽃차와 같은 방법으로 하면 되는데, 활짝 핀 꽃을 따서 그대로 끓인 물에 띄워 마시거나, 꽃잎을 잘 말려 보관했다가 마시면 된답니다.
다른 이와 함께도 좋지만 저는 특히 혼자서 차 마시는 시간을 더욱 소중히 여깁니다. 나의 내면을 솔직하고 투명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기 때문이라고나 할까요. 작은 꽃잎 하나가 만들어주는 향기로운 차 한 잔. 그 앞에 조용히 앉아 크게 한 번 숨 고르기를 하다 보면 내 마음을 어지럽히던 소리들과 이미지가 흐려지면서 정신이 해방되는 것을 느낍니다.

‘바쁘다’는 말을 남에게 내보이고 싶은 명함처럼 입에 달고 살면서 실제로 자신을 돌아보며 마음을 가꾸기 위해 비워두는 시간은 턱없이 부족한 것 같아요. 잠시라도 스마트폰에서 떨어지면 불안하고, 늘 누군가와 함께 있어야만 안심이 되고, 일부러 빡빡한 스케줄을 짜서 그대로 실천해야만 제대로 사는 것 같은 착각들이 과연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주는지 생각해 봅니다.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여유와 마음의 스케줄 정리가 필요한 순간, ‘재스민차’ 한잔 어때요? 세상에서 가장 멋진 친구, 바로 나 자신과 함께 말입니다.^^

글 & 사진 성금미 <산타벨라처럼 쉽게 화초 키우기>의 저자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