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할 수 있을까요, 앞날이 불안해요

제 고민은요?

30대 중반 미혼 직장 여성입니다. 요즘은 결혼에 대한 압박 때문에 너무 힘이 듭니다. 부모님의 잔소리도 힘들지만, 남편과 알콩달콩 사는 친구들을 보면 이제는 저도 가정을 꾸리고 싶은 생각에 조급해집니다. 하지만 어느새 주변의 괜찮은 남자들은 다 품절남이 되었고, 선이라도 보려 하면 다 40대에서 50대입니다. 나이가 드니 직업이니, 연봉이니 이것저것 더 따지게 되고. 저도 정말 좋은 남자를 만날 수 있을까요? 제 앞날이 불안합니다.

제 생각은요!

A 저 역시 30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결혼 때문에 스트레스도 받고 짜증도 났습니다. 이제 웬만하면 결혼을 좀 해볼까 해서 선을 봐도 내 눈에 차지도 않고 잘 안되더라고요. 내가 무슨 문제 있는 것처럼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것 같아 위축감도 들었어요. 이대로 40을 넘기면 그냥 혼자 살 수도 있겠다 완전히 좌절하던 시기에 지금의 남편을 만났지요. 물론 결혼 결심까지 쉽지는 않았어요. 부족한 부분도 보이고, 이 사람이 맞나 싶고, 결혼 공포증도 생기고. 하지만 막상 결혼하고 보니 내가 보지 못했던 남편의 좋은 부분이 보이더라고요. 님이 생각하는 조건을 다 충족하는 사람을 찾기란 어려울 겁니다. 마음을 좀 내려놓고 어떤 부분이 부족하더라도 함께 만들어갈 수 있을 만한 사람을 찾아보세요. 쉽게 보려 하면 쉬워지고, 노력을 하면 우연치 않게 좋은 인연도 만난답니다. 윤신영

A 저도 서른이 훌쩍 넘어 부모님의 등쌀에 지금의 남편을 8번 만나고 결혼했어요. 10년을 살았고, 다행인 건 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맞는 사람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확신과 가정에 대한 신념이 아니면 견디기 힘들 때도 많다는 거예요. 결혼은 상대방의 직업, 나이, 외모보다 ‘나’를 알지 못하면 유지하기 힘들 수도 있다는 것을 하나씩 확인하고 있답니다. 결혼 생활하면서 제일 어려운 게 나 자신을 제대로 아는 거였어요. 나 자신을 알아야 조심해야 할 부분, 챙겨줘야 할 부분도 쉽게 설명할 수 있고 서로 이해시킬 수 있다고 생각해요. 말 그대로 소울메이트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이 바로 부부로 살아가는 시간입니다.
남자의 조건, 나이, 직업, 연봉을 보기에 앞서 나를 먼저 바라봤으면 좋겠어요. 누군가에게 정말 좋은 아내, 엄마, 좋은 사람이 될 준비가 된 사람인지. 나라는 사람에 대해 나 자신만큼은 알고 있을 때 내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거 같아요. 남들 눈에 드는 결혼을 생각하지 마시고 본인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세요. 답답하고 고루하게 들리겠지만 누구나 아는 촌스럽고 낡아 보이는 명언이 해답일 때가 많더라구요. 서혜정

A 40대 중반 독신 여성입니다. 저도 한때는 결혼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많았습니다. 소개팅도 많이 하고, 결혼 직전까지 갔다가 포기했던 경험도 있습니다. 그러다 마음수련 명상 프로그램에 참가하면서 저의 마음을 찬찬히 들여다보게 되었습니다. 내가 왜 결혼에 집착했는지. 결국 결혼을 통해 내가 가지지 못한 것을 채우고 싶었던 거더라고요.
먼저 스스로 결혼을 하려고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자기 마음을 돌아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남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건지, 편안하게 살고 싶어서인지, 기대고 싶은 존재를 찾는 것인지…. 하지만 뭔가를 얻고자 해서 결혼한다면 불행의 씨앗을 안고 시작하는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상황이 달라져서 내가 원하는 것이 채워지지 않으면 상대를 원망하게 될 테니까요. 나의 부족함을 완벽하게 채워줄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결혼 여부를 떠나 내 스스로 완전해지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그런 노력을 했어요. 일도 더 적극적으로 하면서 내 안에 숨은 재능을 발견하게 되고, 더 좋은 사람들도 만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내 능력을 발휘하고 충분히 누리며 살고 있어요.
중심이 없을 때는 주변의 말에 흔들리고 남들이 잘사는 거 보면 부럽고 했는데, 지금은 결혼, 해도 되고 안 해도 된다,입니다. 주위에서는 그래도 나이 들수록 가족밖에 의지할 사람이 없는데, 옆에 누가 있는 게 낫지 않냐고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런 불안감을 채우기 위한 방법으로 하는 게 결혼은 아닌 것 같아요. 오히려 가족이라는 틀에 자신을 가두게 되기도 하죠. 인생을 살아가는 방법은 훨씬 더 다양하고, 그렇게 멋지게 삶을 만들어가고 있는 여성들도 생각보다 정말 많답니다. 남편이 있어야 자식이 있어야 행복한 게 아니라, 그냥 나 자체로 행복할 때, 진정한 상대도 만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김신희

함께 나누고 싶은 다음 고민입니다.
혼자 계신 아버지가 걱정입니다. 2년 전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80대 아버지 혼자 시골에서 지내십니다. 처음엔 농사일도 조금씩 하시더니, 얼마 전부터는 통 다니지도 않고 누워만 계시고, 작년 한 해만 폐렴 등으로 입원을 두 번이나 하셨습니다. 아무래도 보살펴주는 사람이 없어 하루가 다르게 기력이 쇠하시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직업상 기숙사 생활을 해야 하고, 결혼한 언니는 시부모님을 모시고 있습니다. 요양병원에라도 모실까 했는데 선입견이 있으신지 내키지 않아 하십니다. 어떻게 하는 게 아버지께 가장 좋은 선택일까요?

고민과 의견이 실리신 분께는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엽서, 이메일 edit@maum.org, SNS 관련 게시글의 댓글로도 참여 가능합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