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도시에 대한 따듯한 감성, 김현아 작가 전시(4.09-15)

Author
월간마음수련
Date
2014-04-04 13:48
Views
6774



[그림행복을 주다]

  


잇님들 불금(타는 금요일잘 보내고 계시나요?

갑자기 시 하나가 떠오르네요.

 

 

알고 보면

다들 딱히

 하상욱 단편시집 "불금

 

 

 

 

 

 김현아 작. <같은 꿈을 꾸는 밤>

 

 

 

어쨌든 저쨌든 도시의 밤하늘을 바라보며 같은 꿈을 꾸는 듯해 보이는

강아지 두 마리의 뒷모습이 다정해 보입니다.

오늘은 동화의 한 장면과 같이 따뜻한 감성과

우리가 사는 도시삶에 대한 긍정적이며 애정 어린 시선을

그림으로 담아내고 있는 김현아 작가의 전시를 소개하려고 해요.

 

4월 9()부터 15()까지 열리는데요.

 

 

 

 

 

김현아 작.

 

 

 

 

   

김현아 개인전

 

일시 2014 4월 9~15

장소 : 인사동 갤러리 올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 36 3)

전화 : 02-732-9820

관람시간 10:00-18:00 토 : 10:00-13:00

갤러리올 홈페이지 바로가기 

김현아 작가 블로그 

 

 

 

찾아오시는 길

 

 

 

 

전시 소개 코너를 보다가 김현아 작가의 그림을 처음 알게 되었어요.

따듯한 그림풍화사한 색감 모두 마음에 들었죠.

참 좋은 그림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차.

 

월간 마음수련 2013년 에세이 앤 갤러리’에서

그들이 있었기에 라는 주제로 진행을 하게 되었을 때

김현아 작가의 그림이 떠오르더라고요.

 

때로는 차가워 보이는 도시의 벽 속에서

하지만 결국 사람은 혼자 살아갈 수 없기에

서로가 서로에게 기대고... 

위로받고 감싸주는 것 같은 따듯함.

그런 느낌이었거든요.

 

 

 

 

 

김현아 작.

 

 

 

 

그리고 작가님께 전화를 드렸을 때....

역시나 그 주제에 굉장히 공감을 하시더라고요.

그렇게 잡지에 한 번 소개를 한 후

몇 달 후, 월간 마음수련 2013년 8월호의 표지 작가로

한번 더 활약을 해주셨는데요.^*^

 


 

나에게 있어서 작품이란 그림일기와 같다.

하루하루 느꼈던 감정들기억 속에 남아 있는 풍경들을 통해

세상과의 소통 그리고 위로하고 위로받음을 캔버스에 표현한다.

_ 김현아 작업 노트 중

 

 

 

 

 

 

 

김현아 작. <어느 멋진 날-산책>

 

 

 

 

우리는 혼자 살아갈 수 없다.

다른 누군가와 어울려 부딪치고상처받고지워지며 다시 그려진다.

수많은 과정들 속에서 시행착오를 거치지만

그러한 반복된 과정들로 인해 세상 속에서 위로받고 더 단단해지는 것이다.

김현아 작업노트 중에서

 

 

 

 

화창한 봄날이 계속되고 있네요.

봄날 가벼운 인사동 나들이 겸전시회도 한번 다녀오셔도 좋을 거 같아요.

단, 토요일은 오후 1시까지라니까 꼭 시간 확인하고 가셔요.





 

관련 기사포스팅

월간 마음수련 에세이 앤 갤러리그들이 있었기에

- 웹진김현아 작가 갤러리

 

 




Total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