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ed for ""

이혜민

2014년 2월호 월간 마음수련 ‘에세이 앤 갤러리’와 함께한 이혜민 작가는 1954년 생으로 서울대 응용미술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산업미술과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젊은 시절 디자이너로서 성공하지만 바쁜 삶 속에서 건강을 잃은 후 큰 결심을 합니다. ‘내 욕심이 병을 만들었구나. 돈은 못 벌더라도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자.’ 그 후 40대에 이르러 화가가 된 그는 가장 편안하고 행복했던 시절을 화폭에 담아내기 시작합니다. 소박한 색감과 정교한 필치, 특유의 마띠에르 기법으로 표현한 고향의 풍경들이 마음속 깊이 그리움을 불러옵니다.

 

 

자연… 그리움(情)… 나를 키워준 엄마의 품속

 

작업실 앞에 제법 큰 느티나무가 있다.
늘 내 곁에 있는 친구 같은 나무다.
전시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내다가
문득 창밖을 보니 어느새 물이 올랐다.
철 따라 변하는 나무를 보니 세월의 흐름이 빠르다.
지천명의 나이를 넘어 이 산속으로 들어왔다.
수만리를 돌아 다시 고향으로 오는 남대천의 연어처럼.
어릴 때 뛰놀던 들판, 물장구치던 개울은 옛 모습을 잃었지만
산등성이, 이름 모를 들꽃은 여전히 정겹다.
순수함, 소박함, 조용함, 느림의 단어들은 시간의 속도에 묻혀 버렸다.
이곳에서 다시 그들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린다.
시끄러운 세월에 조용한 그림을 그리고 싶다.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다가 설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다.
그리고 나의 그림이 잠시나마
고향을 생각하며 옛 추억에 잠기게 해줄 수 있다면
이 또한 좋은 일이 아니겠는가? 한다.

 

_  이혜민

 

 

 

,

,

,

,

,

,

,

김은술

월간 마음수련 2014년 3월호 ‘에세이 앤 갤러리’와 함께한 김은술 작가. 작가는 숙명여자대학교 회화과와 동 대학원 조형예술학과를 졸업하고 2010년 첫 개인전을 열었으며, 바로 그해 경향미술대전 한국화 대상을 받으며 주목을 받습니다. 이후 5번의 개인전과 30회 이상의 단체전을 여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자신이 경험한 어린 시절의 추억들을 바탕으로 현실과 상상을 오가며 봄날의 소풍 같은 추억들을 자유롭게 그려냅니다.

 

 

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아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그림을 그린다.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사람들이나 사물들은 독특함으로 가득 차 있다.
우리가 볼 수 없고, 지나치기 쉬운 것들을 새로운 방법으로 보여준다.
이 그림들을 보며 많은 이들이 잠시나마 각박하고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즐거웠던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잠시나마 미소 짓고 가슴이 따듯해졌으면 좋겠다.
나 또한 그림을 그리며 천진난만한 아이의 시선을 잃지 않고
세상을 바라보고 살아갈 수 있기를 바라본다.

 

– 김은술 ‘작가 노트’ 중에서

 

 

 

 

 

김은술 작. 91×72cm. 장지에 채색. 2010.

,

김은술 작. 116×91cm. 장지에 채색. 2009.

,

김은술 작. 91×116cm. 장지에 채색. 2007.

,

김은술 작. 91×116cm. 장지에 채색. 2011.

,

김은술 작. 27×22cm. 장지에 채색. 2013.

,

김은술 작. 91×72cm. 장지에 채색. 2010.

,

김은술 작. 91×72cm. 장지에 채색. 2011.

,

김은술 작. 130×162cm. 장지에 채색. 2007.

,

김은술 작. 91×116cm. 장지에 채색. 2011.

전중호

전중호님은 1983년 건국대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2013년 단체전 KIAF(한국국제아트페어),  ‘One Room One Photo’전, 개인전 ‘Peace를 찾아서’를 열었으며, 아름다운 땅 체코에서 평화를 주제로 사진 작업을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

2013년

,

2013년

,

2013년

,

2013년

,

2013년

,

2013년

,

2013년

박현웅

월간 마음수련 2014년 4월호 ‘에세이 앤 갤러리’와 함께한 박현웅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금속조형 디자인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그동안 개인전 30회, 다수의 기획 단체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인형, 꽃, 동물, 사탕, 기차, 소년, 소녀 등과 함께하는 경쾌한 상상 여행을 통해, 결국 일상의 행복을 말하고자 하는 그의 작품은 평평한 캔버스에 그려지는 것이 아니라, 이미지에 맞게 오려진 목재를 조립하는 방식입니다. 2013 KT캘린더, 국립중앙박물관 캐릭터 등 다수의 기업들과 콜라보 작업도 진행했습니다.

 

 

나의 작업 노하우를 소개하려 한다.

그리 대단한 비법이 있는 건 아니다. 다만 손이 많이 갈 뿐이다.

먼저 나무판 위에 직접 밑그림을 그린다.

그리고 세공 톱으로 정교하게 나무판을 자른다.

기계로 자를 수 없는 이유는,

기계는 힘 조절이 어려워 작은 형태는 쉽지 않다.

더 중요한 것은 기계보다 수공이 더 안전하기 때문이다.

여러 조각들을 미리 계획한 도면에 따라 각각 자르고,

나무 표면을 깨끗하게 정리한 후 채색을 한다.

이때, 유니버셜 아크릴 폴리머를 먼저 칠한다.

그것은 나무에서 올라오는 여러 불순물을 차단해준다.

채색을 꼼꼼히 한 후, 나무 전용 접착제를 이용하여 조립한다.

채색 후 바니쉬를 발라 완성도를 높인다.

 

창밖으로 겨울나무가 보인다.

작업실 안의 나는 봄을 기다리며 열심히 작업을 한다.

때론 산들바람처럼 걸으며 천천히 생각하고

아름다운 것들을 오랫동안 바라본다.

지금 내가 느낀 이 행복을

내 그림을 보는 모두가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_ 박현웅

70×50cm. Mixed media. 2012.

,

11.5×17.2cm. Mixed media. 2012.

,

11.5×17.2cm. Mixed media. 2012.

,

11.5×17.2cm. Mixed media. 2012.

,

66.5×45.5cm. Mixed media. 2013.

,

50×70cm. Mixed media. 2012.

,

11.5×17.2cm. Mixed media. 2012.

,

85×100cm. Mixed media. 2007.

,

50×70cm. Mixed media. 2013

,

160×109cm. Mixed media. 2009.

정일

월간 <마음수련> 2014년 5월호 ‘에세이 앤 갤러리’와 함께한 정일 작가는 1958년 생으로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1990년대 독일, 파리에서 작품 활동을 했고, 그동안 서울, 독일, 파리, 스톡홀름 등에서 30여 회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한국미술50인 유네스코초대전, 도쿄아트엑스포, 한국현대미술전 등 200회가 넘는 그룹전 및 아트페어에 참석했습니다. 현재 경인교육대학교 미술교육과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어린 시절의 아름다운 동화가 생각나는 환상적인 그의 그림은, 우리가 잊고 사는 현실 저편의 아름다운 세계를 떠올리게 합니다.

내 작품에는 나비와 모자 등 여러 가지 이미지가 중첩되어 있다.
그건 모두 책 한 권이 가져다 준 영향 때문이다.
생 텍쥐베리의 어린 왕자.
마흔 언덕에 다시 만난 어린 왕자는,
세상에 떠밀려 앞으로만 달려가던 메마른 영혼에
부드럽고 포근한 향기를 전해주었다.
그 속에서 나는 진실로 하고 싶었던 나만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었다.
화창한 봄날의 꽃바람. 누구도 의식하지 않고 벌거벗고 멱을 감던 강가,
그 강물 속에서 바라보았던 푸른 하늘. 하얀 눈송이 피어나던 겨울 아침….
항상 슬픈 방만 기웃거렸던 나에게
다시금 어린 시절의 아름다운 동화를 생각나게 했다.
나비, 피아노, 모자, 달, 사람, 촛불, 하얀 침대, 귀뚜라미….
어린왕자에게 받은 선물들은 그렇게 하나씩 내 그림 속으로 들어와
지금도 나와 함께 춤추고 있다.

_ 작가의 글 중에서

22×27cm. Oil on canvas. 2013.

,

60.6×72.7cm. Oil on canvas. 2013.

,

93×61cm. Oil on canvas. 2009.

,

45×54cm. Oil on canvas. 2012.

,

61×93cm. Oil on canvas. 2013.

,

91×60cm. Oil on canvas. 2005.

,

260×194cm. Oil on canvas. 2005.

,

62×93cm. Oil on canvas. 2005.

,

24.5×34cm. Oil on canvas. 2014.

강예신

월간 마음수련 2014년 7월호 ‘에세이 앤 갤러리’와 함께한 강예신 작가는 국민대 회화과 재학 중 개인전을 열면서 현대미술작가로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졸업 후 견고한 스토리와 다채로운 톤의 페인팅, 드로잉, 조각들을 꾸준히 선보이며 대중의 주목을 받아왔으며 DAUM, 에카프로젝트 같은 다양한 콜라보레이션과 개인전을 통해 젊은 작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당연한 듯 여겨지는 적자생존이 나는 무섭다.
자연스러운 행위로 인정되는 약육강식이 나는 서글프다.
필요한 만큼 취하고,
그 취함을 미안해할 줄 아는 마음들이 사는 곳을 발견하고 싶었다.
아마도 그곳은 그리움이 아련해서 욕심이 미처 자리하지 못하고,
잔인함이 머물 수 없도록 아련한 마음들이 내내 떠다니는,
그런 세상이 아닐까?
오를 수 없는 산을 오르는 미련으로 나는 나의 아카시아 동물원을 희망한다.
_ 강예신 <아카시아 동물원> 전시의 글 중에서

60×45×4cm. Mixed media. 2013.

,

162×130cm. Oil on canvas. 2012.

,

91×73cm. Oil on canvas. 2012.

,

89×130cm. Oil on canvas. 2011.

,

97×145cm. Oil on canvas. 2012.

,

130×89cm. Oil on canvas. 2012.

,

89×130cm. Oil on canvas. 2011.

이인옥


이인옥 작가는 서울교육대학교 미술교육과 졸업 후,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며 그림에 대한 꿈을 나누고 있습니다. 아지랑이처럼 피어오르는 아련한 추억, 일상에서 잊어버렸던 사랑, , 그리움 등을 순수한 눈을 통하여 우리 모두에게 선물하고 있는 이인옥 작가는 여러 차례의 개인전을 통해 포근하고 감미로운 색채로 주목받은 작가입니다.

 

E-mail: jypsy595@hanmail.net

Oil on Canvas, Mixed Media. 36x121cm. 2007.

,

Oil on Canvas. 60.5×72.5cm. 2008.

,

Oil on Canvas. 33x106cm. 2008.

,

Oil on Canvas, Mixed Media. 90.5×116.5cm. 2005.

,

Oil on Canvas. 72.5x60cm. 2004.

,

Oil on Canvas. 45.5x53cm. 2005.

,

Oil on Canvas. 53×72.5cm. 2005.

,

Oil on Canvas. 145x112cm. 2005.

,

Oil on Canvas. 53×45.5cm. 2005.

,

Oil on Canvas. 41x53cm. 2005.

,

Oil on Canvas. 60.5×72.5cm. 2005.

,

Oil on Canvas, Mixed Media. 72.5x50cm. 2005.

,

Oil on Canvas, Mixed Media. 162.2×130.3cm. 2005.

황주리


황주리 작가는 이화여대 서양화과, 홍익대 대학원 미학과, 뉴욕대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화려한 원색과 단아한 흑백의 조화, 열린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독특한 회화 세계를 구축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황작가는, 다양한 소재와 장르로 도시적 인간의 내면세계와 상황을 시적으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동안 28회의 개인전과 200여 회의 기획단체전에 참가했으며, <날씨가 너무 좋아요> <땅을 밟고 하는 사랑은 언제나 흙이 묻었다> 등의 그림 에세이집을 펴낸 바 있습니다.

 

 

서로 다른 두 사람이 조화로운 관계를 유지하는 데는 대단한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그러나 자기 자신과의 조화로운 관계를 유지하는 데도 그 같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자기 자신과 평화 협상하고 떠도는 마음을 평정시키고 지나친 욕심을 버리고, 바른 마음 자세로 살아가는 일만 해도 쉬운 일은 아니다. 하물며 내가 아닌 타인과 그러한 평화를 이룩하는 일은 얼마나 어려운 일일까?

황주리 <땅을 밟고 하는 사랑은 언제나 흙이 묻었다> 중에서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x162cm. 2010.

,

돌 위에 아크릴릭. 2004.

,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x162cm. 2010.

,

돌 위에 아크릴릭. 2004.

,

안경 위에 아크릴릭. 2004.

,

캔버스에 아크릴릭. 60x80cm. 2000.

,

캔버스에 아크릴릭. 91x117cm. 2009.

,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x162cm. 2010.

,

캔버스에 아크릴릭. 122x153cm. 2009.

김옥희


예인 김옥희 작가는, 그동안 9회의 개인전 및 120회 이상의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우리들의 삶과 일상에 대해 기쁘게
노래하는 듯한
, 그의 작품에서는 은은하고 따듯한 향기가 느껴집니다.

 

그윽한 향기가 스며들 듯

사랑, 평안, 낭만 등 우리와 친숙해야 할 것들, 일상의 환희를 담담히 노래한다.

우리의 일상은 존재해왔고 앞으로도 존재할 것이다.

행복과 사랑, 삶을 찬미하는 긍정적인 에너지 속에, 사랑은 피어난다.

 

자료 제공_ 하나아트갤러리 http://www.hanaartgallery.com/

 

20x30cm

,

38x38cm

,

38x38cm

,

21x49cm

,

72.7x91cm

,

38x38cm

,

20x30cm

,

21x49cm

,

38x38cm

,

38x38cm

김준권


김준권 화백은 홍익대학교를 졸업하고, 1984년의 첫 개인전 이후 최근까지 국내외 여러 곳에서 28회의 목판화 개인전을 열었으며, 그 외에 많은 기획 초대전, 국제전에 참가했습니다. 현재 충북 진천 백곡호수 근처 작업실에서 한국 목판문화 연구소를 운영하며 전업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 국립 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서울시립미술관, 상명대박물관, 神州 판화 박물관(중국, 四川), 魯迅大미술관(중국, 審陽), 중국미술관(중국, 北京)등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작가 홈페이지 www.mokpan.net

 

2012 畵刻人 김준권 – 목판화 개인전

일시 : 2012년 5월 16일~5월 21일

장소 : 서울 인사아트센터 3F

서울시 종로구 관훈동 188(Tel. 02-736-1020)

채묵목판. 89.5×88cm. 2011.

,

채묵목판. 42×80cm. 2011.

,

채묵목판. 59×93.5cm. 2011.

,

유성목판. 93×133cm. 2011.

,

채묵목판. 70×122cm. 2011.

,

채묵목판. 53×94cm. 2011.

,

유성목판. 34×40cm. 2011.

,

채묵목판. 91.5×208cm. 2011.

,

유성목판. 65×90cm. 2011.

,

채묵목판. 56×88.5cm. 2012.

,

유성목판. 40×60cm.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