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ed for ""

모용수


모용수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그동안 개인전 29, 2010 작은 보물찾기전(갤러리 이즈, 서울) 등 초대전 및 단체전에 11여 회 참여하였습니다.

27회 구상전 대상26 전북미술대전 대상3 대전MBC 금강미술대전 우수상, 11 신미술대전 최우수상 등을 수상하였습니다.

 

– Mobile  019-615-5162 

캔버스 위에 오일. 260x130cm. 2008.

,

캔버스 위에 오일. 41x33cm. 2008.

,

캔버스 위에 오일. 144x46cm. 2008.

,

캔버스 위에 오일. 40x100cm. 2008.

,

캔버스 위에 오일. 122x107cm. 2008.

,

캔버스 위에 오일. 75x116cm. 2008.

,

캔버스 위에 오일. 90x90cm. 2010.

,

캔버스 위에 오일. 16×22.5cm. 2009.

,

캔버스 위에 오일. 117.5x176cm. 2010.

,

캔버스 위에 오일. 105x105cm. 2010.

,

캔버스 위에 오일. 각 27.2×34.8cm. 2010.

,

캔버스 위에 오일. 45x51cm. 2008.

하이경


하이경 작가는 1995년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하고, 같은 해 서강대 언론대학원 특수영상그래픽과를 수료했습니다. 개인전, 국제아트페어 참여, 다수의 단체전을 연 바 있는 작가는 단순한 일상 정물부터, , 기억, 공간들을 패턴화하여 확장 축소, 반복하는 작업을 통해 현대의 자연과 일상 풍경의 내면에 좀 더 진실하게 다가가려 하고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kisshyk

 

하이경 작가 전시 안내
– 호흡: 들숨과 날숨
Gallery Being 개관 기념展

일시 : 2011년 8월 17일 ~ 2011년 9월 9일
장소 : 갤러리 비잉Gallery Being (서울시 종로구 견지동 111번지 B1)
www.gallerybeing.com / T. 02-722-6477


– Pink Art Fair Seoul(PAFS)
2011년 9월 22일부터 핑크아트페어에 참여합니다.
핑크아트페어는 한국 예술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기회를 만들고자 열리는 아트페어.

일    시 : 2011년 9월 22일~25일(4일)
관람시간 : 오전 11시 ~ 오후 8시 
장    소 :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460-21, 2층 / T. 02-3470-8368)

oil, acrylic&mixed media on canvas. 140x114cm. 2008.

,

acrylic&mixed media on canvas. 45.5x53cm. 2007.

,

oil&acrylic on canvas. 145x120cm. 2010.

,

oil on canvas. 72.7x91cm. 2008.

,

acrylic on canvas. 116.7x91cm. 2007.

,

acrylic&mixed-media on canvas. 72.7x91cm. 2009.

,

oil&acrylic on canvas. 각 40x90cm. 2010.

,

oil&acrylic on canvas. 112x162cm. 2010.

,

,

acrylic&gel on canvas. 60x120cm. 2010.

박형진

박형진 작가는 1999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서양화학과 및 동대학원에서 그림을 공부했습니다. 애완동물, 구름, 나무… 주변의 일상을 소재로 한 따듯한 온기가 담긴 그림을 그려왔으며, 지금까지 여덟 차례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소소한 일상을 동화처럼 순수하게 표현하는 정겨움이 미소짓게 합니다. 
http://cafe.naver.com/munijini.cafe 

HUG_ 박형진展

전시 기간: 2012년 5월 4일(금)~6월 3일(일)

관람 시간: 오전 10시~오후 6시/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자하미술관(서울시 종로구 부암동 362-21번지, 02-395-3222, http://www.zahamuseum.com)

acrylic on canvas. 53.2×45.8cm. 2010.

,

acrylic on canvas. 53.2×45.8cm. 2010.

,

acrylic on canvas. 91×117cm. 2009.

,

acrylic on canvas. 91×73cm. 2009.

,

acrylic on canvas. 91×117cm. 2009.

,

acrylic on canvas. 112.2×145.5cm. 2008.

,

Lenticular. 35×50cm. 2007.

,

acrylic on canvas. 130×162cm. 2006.

,

acrylic on canvas. 130×162cm. 2004.

,

acrylic on canvas. 130×162cm. 1996.

양태숙


양태숙 작가는 세종대학교 미술대학 회화화과 졸업하고 생각하는 나무, 구름 따라 잎새처럼 등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달팽이 뿔위에서 내려오기>(옹기장이) 그림 등을 그렸습니다. 나무에게서 받은 위안과 잎 속에 담긴 우주와 자연의 이야기, 자연과 함께 호흡하며 자연에 순응하는 삶의 이야기를 표현하고 싶다고 합니다.

 

홈페이지 : http://blog.daum.net/ytssty

e-mail: ytssty@hanmail.net

 

 

oil on canvas. 162.2×130.0cm. 2010.

,

oil on canvas. 53×45.5cm. 2009.

,

oil on canvas. 53×45.5cm. 2009.

,

oil on canvas. 53×45.5cm. 2010.

,

oil on canvas. 53×45.5cm. 2010.

,

oil on canvas. 130.3×97cm. 2010.

,

oil on canvas. 90.9×65.1cm. 2009.

,

oil on canvas. 72.2×60.6cm. 2009.

,

oil on canvas. 100×80.3cm. 2010.

,

oil on canvas. 53×45.5cm. 2010.

,

oil on canvas. 31.8×41cm. 2010.

,

oil on canvas. 116.8×91cm. 2010.

,

oil on canvas. 116.8×80.3cm. 2009.

강석문


강석문 작가님은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한국화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그동안 6회의 개인전과 수십 차례의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현재 고향인 경북 풍기에서 작은 농사를 지으며 그림을 그리고 있는 님은, 늘 함께하는 풀과 벌레와 나무의 모습들, 그리고 삶의 일상을 따듯하게 담아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작가 이야기

아침부터 주황빛 태양이 볼살 위로 따갑게 내리쬔다. 새벽부터 이미 일을 시작하신 아버지는 땅콩과 검은 콩밭 김매기를 벌써 반쯤 마치신 것 같다. 팔순이 훨씬 넘은 아버지께서도 저렇게 일하시는데 이쯤 더위야 우습다고 나도 김매기를 시작했다.

올봄 과수원에 반쯤 남았던 사과나무를 모두 뽑아내었다. 고된 사과농사를 짓기엔 힘이 약해지신 아버지도 그렇고 아버지 얼굴에 새겨진 고동색 주름만큼 늙은 나무들도 알찬 사과를 생산하기엔 이제 너무 힘에 겨운 듯해서 과감히 정리하였다. 나무를 베는 날 무척이나 마음이 아팠다. 더 이상 힘든 사과농사 짓지 않아도 되니 기분이 좋을 줄 알았는데, 힘겹게 살아오신 부모님의 흔적들을 지워내는 것 같아 그냥 눈물이 주루룩 흘러내렸다.

 

다시 김을 매기 시작했다. 아버지처럼 조금씩 앞으로 나간다. 아버지의 반의반도 못 따라갈 실력이지만 곁눈질했던 아버지 호미질을 따라해 본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여전히 자식들을 위해 남겨 놓으신 오래된 사과나무 3그루에 가서 혼자 적과(열매솎기)를 시작했다.

아버지의 따뜻한 손과 땀으로 키워진 나무라 조심스럽게 매만진다. 여전히 나는 과수원집 아들이다.
7월쯤이면 채소들이 무성하게 자라날 것이다. 사과나무엔 연둣빛 동그란 사과가 주렁주렁 달릴 것이다. 스스로 씨를 구하고 농사를 지은 건 불과 얼마 전의 일이다. 힘이 들다가도 신이 난다. 잘 키워서 가족들과 지인들에게 나눠줄 생각을 하니 힘이 절로 난다. 아버지께서 하셨던 것처럼 말이다.

농사가 수행의 길이라고도 하지만 솔직히 아직 잘 모르겠다. 하지만 세상모르고 아무 생각 없이 잔 다음 날 조용히 자라나 있는 채소와 과일을 보면 웃음이 난다. 고맙다. 이런 게 행복인가 보다.
– 2012. 5.21 풍기에서. 애플왕자 강석문

 

강석문 작. 93x65cm. 한지에 먹, 채색. 2009.

,

강석문 작. 76x72cm. 한지에 먹, 채색. 2007.

,

강석문 작. 50x68cm. 한지에 먹, 채색, 아크릴. 2010.

,

강석문 작. 63x72cm. 한지에 먹, 채색. 2007.

,

강석문 작. 33x98cm. 한지에 먹, 채색. 2009.

,

강석문 작. 68x50cm. 한지에 먹, 채색, 아크릴. 2011.

,

강석문 작. 93x31cm. 한지에 먹, 채색. 2008.

,

강석문 작. 93x31cm(x4ea) 한지에 먹, 채색. 2007.

,

강석문 작. 93x65cm. 한지에 먹, 채색. 2009.

,

강석문 작. 90x60cm. 한지에 먹, 채색. 2006.

김주호


김주호 작가는 1949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개인전 12회 및 여러 차례의 기획 초대전에 참여했습니다. ‘그러면 그렇지’ ‘푸하하’ ‘뿔났다등 쉽고 일상적인 어휘들을 사용하는 작품 제목처럼, 천진난만하고 해학적인 시선으로 우리 삶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질구이 삼벌. 68*47*23cm. 2009.

,

나무에 아크릴. 26.5*15*4.5cm. 2004.

,

나무에 아크릴. 26.5*15*4.5cm. 2004.

,

질구이 재벌. 65*31*18cm. 2006.

,

질구이 재벌. 67*21*18cm. 2009.

,

질구이 삼벌. 68*45*22cm. 2009.

,

질구이 삼벌. 67*45*22cm. 2009.

,

질구이 재벌. 68.5*21.5*19cm. 2009.

,

질구이 재벌. 67*43*34cm. 2010.

,

질구이 재벌. 66.5*30*22cm. 2009.

,

질구이 삼벌. 60*20*18cm. 2009.

금동원


금동원 작가는 1982년 세종대학교 서양화과, 1984년 동대학원 서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그동안 개인전 25회(서울, 파리, 로스엔젤레스, 등), BOOTH개인전 4회(서울, 베이징), 다수의 단체전에 참가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 왔습니다. 1995년 ART AND WORDS MELBOURNE 최고작가상, 2010년 경기신문미술상 수상했습니다.

홈페이지 www.keumdongwon.com



금동원 개인전

색채로 사유하다 색채로 은유하다
– 리서울 갤러리 개관기념전

전시 일정: 2011년 8월 24일~9월 6일
오 프  닝: 2011년 8월 24일 오후 6시
장     소: 리서울 갤러리(www.leeseoul.com / T. 02-720-0319)

Acrylic on canvas. 72.7*60.6cm. 2010.

,

Acrylic on canvas. 72.7*53.0cm. 2010.

,

Acrylic on canvas. 91.0*72.7cm. 2010.

,

Acrylic on canvas. 72.7*60.6cm. 2009.

,

Acrylic on canvas. 72.7*60.6cm. 2009.

,

Acrylic on canvas. 162.0*130.3cm. 2009.

,

Acrylic on canvas. 162.0*130.3cm. 2009.

,

Acrylic on canvas. 162.0*130.3cm. 2009.

,

Acrylic on canvas. 130.3*97.0cm. 2009.

,

Acrylic on canvas. 72.7*60.6cm. 2008.

,

Acrylic on canvas. 72.7*60.6cm. 2008.

,

Acrylic on canvas. 91.0*72.7cm. 2008.

,

Acrylic on canvas. 72.7*60.6cm. 2008.

신미식


사진가 신미식 님은 1962년 경기도 송탄에서 태어났으며, 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서른에 처음 카메라를 장만, 서른한 살에 카메라를 들고 전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18년간 프리랜서 사진가로 활동해왔으며 다양한 매체에 사진과 글을 연재해 왔습니다. 현재 갤러리카페 마다가스카르를 운영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여행과 사진에 미치다> <고맙습니다> <마다가스카르 이야기> <에티오피아, 천국의 땅> <지라니합창단, 희망을 노래하다> 자서전<사진에 미친 놈, 신미식> 등 총 18권의 책을 펴냈으며, 16회의 개인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나에게 월간 마음수련이란?

산소를 들이마시는 듯한, 맑은 공기를 들이키는 듯한 느낌을 주는 잡지이다. 도시에 있다가 숲이 우거진 산속을 가면 맑고 상쾌한 기분이 들듯이 나에게 월간 마음수련은 사막의 오아시스와 같다.

지라니합창단

,

지라니합창단

,

지라니합창단

,

평원

,

장날

,

다니킬 사막

,

집으로 돌아가는 길

김은기


김은기(金恩起) 님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를 졸업하고 덕성여자대학교 대학원 교육영상매체학과를 수료했습니다. 2010 ‘서재 속 비밀 정원’(빛갤러리, 서울) 등 개인전 9회와 60여 차례의 단체전에 참여했으며, KBS ‘TV동화 행복한 세상의 애니메이션 제작에도 참여하였습니다.

 

Oil on canvas. 145.5×112.2cm. 2010.

,

Oil on canvas. 145.5×112.2cm. 2010.

,

Oil on canvas. 60.6×50.3cm. 2010.

,

Oil on canvas. 60.6×50.3cm. 2010.

,

캔버스에 유화. 33.4×24.2cm. 2008.

,

캔버스에 유화. 72.7×60.6cm. 2010.

,

캔버스에 유화. 33.4×24.2cm 2008.

,

캔버스에 유화. 116.8x91cm.

,

캔버스에 유화. 117x91cm. 2009.

,

캔버스에 유화. 80x65cm. 2010.

,

캔버스에 유화. 91x73cm. 2010.

,

캔버스에 유화. 73x53cm. 2008.

김영순


내가 어릴 때 어머니는 늘 모시옷을 곱게 입고 계셨다.

치자나 쪽물로써 엷은 미색과 옥색 천을 손수 염색하여 입으신 한복은

어린 나에게 동경의 대상이었다.

특히 형제들의 옷이나 보자기 등 생활용품을 만들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

내 어머니뿐만 아니라, 우리 선조들이

쓰고 남은 천 조각을 모아두었다가 만든 보자기는

그 속에서 알뜰한 생활정신과 미적 감각, 그리고 지혜를 엿볼 수 있다.

전통 보자기에 나타난 기하학적 구성과 추상적 표현 방법을 보다 보면

저절로 우리 민족이 갖고 있는 예술적 감각에 자랑스러움을 느끼게 된다.

나 역시 앞으로도 평면의 조각보인 네모꼴의 어우러짐에서

또 하나의 자그마한 소우주를 찾고 지혜와 복, 아름다운 감성을 접목하여

서로의 우주관을 하나의 뜻으로 공유하련다.

 

– 김영순 ‘작가노트’ 중에서

 

 

월간 마음수련 2013년 10월호 ‘에세이 앤 갤러리’에 함께한 김영순 작가는 30여 년간 전통 조각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새로운 섬유예술의 세계를 창조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1984년 첫 번째 개인전 이후 두 번째 개인전부터 모시와 천연염색을 접목한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고, 서울은 물론 뉴욕, 도쿄 등 국내외에서 42회의 개인전을 개최하였습니다. 일본 교토 후리쯔대학 교환교수, 목원대학교 미술대학장 등을 역임했으며 퇴임 후 현 홍익대학교 미술디자인교육원 교수입니다.

 

 

천연염료, 모시, 자수사, 면, 한지 / 패치워크, 손자수, 손바느질, 미싱. 160x234cm. 1999.

,

모사 / 수직. 137x54cm. 1984.

,

천연염료, 모시, 자수사, 생사, 한지, 우표 / 패치워크, 손바느질, 손자수, 미싱, 사라사. 50x55cm. 1999.

,

천연염료, 모시, 자수사 / 패치워크, 손바느질, D.T.P, 미싱. 17x17x10cm, 14x14x8cm. 2008.

,

천연염료, 모시, 한지, 베, 자수사 / 패치워크, 손바느질, 손자수. 60×60cm. 1997.

,

천연염료, 모시, 실크, 아크릴, 자수사, 비즈, 자개 / 패치워크, 손바느질, D.T.P, 미싱. 45×78cm. 2008.

,

천연염료, 자수사, 모시, 생사, 베 / 패치워크, 손바느질, 미싱. 32×33cm. 1999.

,

천연염료, 모시, 실크, 아크릴, 자개, 비즈, 자수사 / 패치워크, 손바느질, 미싱, D.T.P. 27×48cm. 2006.

,

천연염료, 모시, 실크, 아크릴, 자수사 / 패치워크, 손바느질, 미싱. 24×43cm. 2006.

,

천연염료, 모시, 자수사, 실크 / 패치워크, 손바느질, 미싱, 홀기기염. 55×84cm.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