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TV 무한도전 ‘말하는 대로’ 이뤄지는 세상

우리 시대에 말이 가진 신뢰는 얼마나 될까. 아마도 현저히 떨어질 것이다. 이유는? 너무나 많은 말들이 쏟아져 나오는 시대기 때문이다. 인터넷만 열면 우리는 단박에 엄청나게 많은 말들의 홍수를 목도할 수 있다. 그 수많은 주장들이 던지는 호기심에 이끌려 클릭을 하다 보면 때론 ‘아 속았다!’고 느꼈던 이른바 ‘낚시질에 걸린’ 경험들은 이제 누구나 일상적으로 겪는 일이 되어버렸다. 이러니 말의 공신력이라는 것이 있을 수 없다.

때문에 <무한도전>의 ‘말하는 대로’ 특집은 새삼 말의 신뢰를 떠올리게 하는 미션이었다.

사실 <무한도전>의 ‘말하는 대로’ 특집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한참 게임에 몰두하면서 벌칙으로 무리수에 가까운 공약을 내걸고는 결과에 의해 어쩔 수 없이 벌칙을 수행하던 ‘지못미’ 특집도 알맹이를 보면 이 특집과 궤를 같이 하고 있다. 박명수와 정준하가 다크나이트 조커와 쿵푸팬더로 분장한 채 길거리를 활보하던 그 벌칙 수행은 ‘말하는 대로’ 이뤄지는 <무한도전>의 세상을 이미 보여준 바 있다.

알래스카에서 김상덕씨 찾기 미션 또한 마찬가지였다. <식객> 편에서 농담 식으로 던진 ‘알래스카 김상덕씨’ 얘기가 일이 커지면서 실제 미션이 되어버린 사례다. 그들은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알래스카까지 날아가 혹한에서 바늘 찾듯 김상덕씨를 수소문했고 결국 찾아내기도 했다. 작은 말 한마디가 거대한 사건으로 연결된다는 것, 그 자체가 주는 흥미진진함은 <무한도전>만이 가진 신뢰가 바탕에 깔려 있기 때문이다. 이곳에서는 공약으로 내건 것은 반드시 이뤄진다.

<무한도전> ‘말하는 대로’ 특집은 이러한 공약형 미션(?)의 업그레이드판이다. 이미 말하면 수행하는 것이 하나의 룰이 되어 있기 때문에 이 특집은 가능해진다. 각자 이름이 걸린 자신의 버스가 있고, 멤버들은 자기 버스 혹은 상대 버스에 육하원칙 미션을 집어넣을 수 있다. 육하원칙이 완성되면 해당 버스의 멤버는 반드시 수행해야 하는데, 노홍철은 마지막 조커를 사용, 자기 버스의 미션을 다른 멤버들에게 ‘반사’ 해버린다. 이렇듯 빈 공간이 채워질 때마다 미션 내용이 뒤집어지는 반전은 ‘말하는 대로’ 특집의 묘미였다.

미션 중 박명수는 조커 활용을 잘못 이해해 미션을 적지 않고 그저 조커라고 써서 붙여놓음으로써 큰 웃음을 주기도 했는데, 이것 역시 박명수에게는 하나의 공약 수행으로 처리될 수 있겠다. 왜냐하면 <무한도전>을 재개하면서 그가 내건 “목 놓아 웃겨 드리겠다”는 공약을 자기가 스스로 망가짐으로써 수행하게 되었으니까.

이처럼 <무한도전>의 세계는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킨다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세우고 있는 셈이다. 아마도 이제 버스에 적힌 대로 정준하는 독도로 달려가 애봉이 가발을 쓰고 비키니를 입은 채 열무국수와 콩국수를 먹을 것이다.

말의 힘이 사라지면서 생겨난 신뢰 없는 세상은 많은 문제를 야기한다. 특히 요즘처럼 수많은 말들이 쏟아져 나오는 정보 홍수 시대에는 더더욱 그렇다. 도대체 무슨 말을 믿을 수 있을 것인가. 그런 점에서 <무한도전> ‘말하는 대로’ 특집은 재미는 물론이고 큰 의미까지 거둔 전형적인 <무한도전>식의 미션이었다고 여겨진다. 그저 웃고 즐겨도 충분히 재미있지만 곰곰 씹어보면 더 감칠맛 나는 생각거리가 담겨져 있는 그런 미션. 과연 <무한도전>이 보여주는 것처럼 말하는 대로 이뤄지는 세상은 가능할까. 말이 제힘을 찾고 그로 인해 불신보다는 신뢰가 넘치는 세상. 이제 이것도 노력 없이는 힘든 일이 되었다. 무한히 도전해야 할 수 있는 어떤 것. 그러니 도전할밖에.

정덕현 문화칼럼니스트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