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가수 윤하

가수 윤하. 17살, 오직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간 그녀는 이듬해 ‘혜성’이란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게 된다. 그 뒤 성공적인 일본 활동을 발판 삼아 2007년 국내에서 1집을 발표하면서 한국의 대중 앞에 선 그녀는 아이돌 대세인 가요계에서 단연 돋보이는 존재였다. 또래 가수들 중 최고의 가창력을 자랑하며 직접 작사, 작곡하는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면모를 보인 것이다. 언제나 경건한… Continue reading

2012 런던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송대남 선수

2004년과 2008년 두 번의 올림픽 선발 좌절, 세 번의 체급 변경, 부상…. 최고의 실력을 갖추고 있음에도 번번이 운이 따르지 않았던 송대남 선수는 ‘불운의 사나이’라 불렸다. 하지만 그 불운마저 넘어서 2012년 처음으로 런던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한다. 그의 나이 34세. 유도에서는 환갑을 넘어 진갑이라 불리는 나이에, 체급을 바꾼 지 1년여 만에 금메달을 따낸 것은 유도 역사상 이례적인… Continue reading

캐나다 ‘부차트 가든’의 한국인 정원사가 전합니다

꽃 이야기1 부차트 가든 정원사의 일상 부차트 가든에서는 보통 아침 6시에 일을 시작한다. 나는 어느 정원사보다 먼저 나와 정원으로 통하는 문을 연다. 그 문을 열고 바라보는 새벽의 정원이야말로 나를 가장 편안하고 상쾌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서울 여의도공원과 비슷한 7만 평 정도의 부지에 들어선 캐나다의 부차트 가든에는 정원사만 60여 명이다. 한 해 100만 명 이상이 찾는 세계적… Continue reading

건축가 승효상 ‘빈자의 미학’을 설계하다

‘가짐보다 쓰임이 더 중요하고, 더함보다는 나눔이 더 중요하며, 채움보다는 비움이 더 중요하다.’ 건축가 승효상. 그는 이렇게 ‘빈자(貧者)의 미학’이란 철학으로 건축을 설계해왔다. 가난했지만 함께 모여 살았던 달동네처럼 이웃을 배려하며 짓는 것이 건축의 공공적 가치라는 것. 그는 또한 집을 짓는다는 건 ‘삶을 짓는 것’이라고 말한다. 건축은 인간의 삶을 변화시키기 때문이다. 최근 우리나라 최초 국가공원인 용산공원 국제 설계… Continue reading

별들에게 묻다

                            우주에서의 인간의 위치를 가르쳐준 것은  밤하늘의 별빛이다. 어렸을 때 가출한 적이 있었습니다. 어쩌다가 어느 시골 역사의 철로 가에서 한뎃잠을 자게 됐는데, 밤하늘의 은하수가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그 은하수와 별들을 보면서 처음으로, 이 세상이 정말 이상한 데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참 낯설게… Continue reading

오정면, 문달님 부부, 정글 속 원주민 찾아 떠나는 27번째 여행

경북 상주에 사는 오정면(77), 문달님(75) 부부는 해마다 추수가 끝나면 동남아시아 보르네오 섬의 정글 속 원주민들을 찾아 떠난다. 농한기 3개월여 동안, 마을마다 다니며 유기농법을 가르치고, 몸이 불편한 아이들을 한국으로 데려와 치료해주기 위해서다. 26년째 이어지는 변함없는 사랑에 원주민들은 이 부부를 ‘시가르바루(새 정신적 지도자)’, ‘아이윤싱가(사랑의 어머니)’라 부른다. 정글 속 원주민들과 만나면서 삶의 또 다른 길을 보았다고 말하는 노부부…. Continue reading

세계분쟁지역 전문PD 김영미의 생명과 사람 이야기

김영미 다큐멘터리 PD 나는 밥하고 빨래하는 아줌마였다. 아기 이유식 만드는 것이 취미였고 아침에 설거지하고 동네 아줌마들과 커피 한잔 하며 수다 떠는 게 즐거운 대한민국의 보통 주부였다. 그러다 나이 30살에 늦깎이 피디가 되었다. 피디면 꽤 높은 지위라고 생각해왔던 나는 막상 피디가 된 후, 피디란 세상에서 가장 많이 머리를 숙여야 하는 직업임을 깨달았다. 섭외를 위해 무조건 출연자의… Continue reading

천년의 생명력을 떠내다, 전통 한지장 김삼식 선생

지천년 견오백(紙千年 絹五百)이란 말이 있다. 종이는 천년을 가고, 비단은 오백 년을 간다는 말로, 한지의 우수성을 나타낸 말이다. 경북 무형문화재 한지장 김삼식(70) 선생은 이러한 한지를 61년 동안 전통 방식 그대로 만들어왔다. 쌀은 88번 손이 가야 하고, 종이는 100번이 넘는 손길이 가야 얻어진다는 말처럼 정성을 다해 만들어온 그의 한지는 2007년 ‘조선왕조실록 복원’과 2010년 ‘고려초조대장경 복원’ 사업에 선정될… Continue reading

이웃과 내가 모두 행복해지는 ‘치과’

홍수연 치과의사, 서울이웃린치과 원장 서울이웃린치과에서는 토요일이면 저소득층을 위한 무료 진료를 한다. 무료 진료에 힘을 기울일수록 좋은 시설도 갖추어야 한다고 여기는 이 병원에는, 개원 당시 전국에 5대밖에 없었다는 고가의 CT 촬영기도 있다. 비싼 치료비 때문에 치과 치료는 엄두도 내지 못했던 200여 명의 환자들이, 틀니, 임플란트, 잇몸 치료 등을 받고 다시 웃음을 찾았다. 가난한 사람들이 돈 때문에 아픔… Continue reading

조정래 감독_ 국악 하는 아이들의 합창, 영화 ‘두레소리’

국악 하는 청소년들이 합창을 한다? 국악을 소재로 하면 고리타분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개봉도 되기 전부터 주목받고 있는 영화가 있다. 바로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에 2008년 처음으로 생긴 합창 동아리 ‘두레소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두레소리>다.  국악과 양악이 조화된, 아이들의 목소리가 하나 되어 내는 순수하고 풋풋한 합창, 그 과정 속에 드러나는 아이들의 갈등과 고민, 그리고 성장…. 실제 고수로 활동하며,…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