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과 명상"

열린 고민 상담소

제 고민은요? 음악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친 지 10개월쯤 됐습니다. 주로 초등학교 저학년들이 일주일에 5일 정도 와서 배우는데, 항상 산만한 아이, 거친 욕설과 행동이 몸에 배어 있는 아이, 무조건 싫다고만 하는 아이….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학부모에게 말씀드리기도 했는데 아직 어려서 그렇다며 방치하는 분위기입니다. 가만 보면 아이들 중엔 이혼한 가정, 한부모 가정에서 크는 아이들도 많더라고요. 학원 강사가… Continue reading

수경 재배로 실내 습도 UP!

글 & 사진 성금미 <산타벨라처럼 쉽게 화초 키우기>의 저자 건조한 겨울 날씨에 난방까지 하다 보니 목이 답답하고 코가 자주 막히지요. 시도 때도 없이 생기는 정전기는 더 싫습니다. 시원한 해결책 어디 없을까? 물론 ‘가습기’가 있지만 관리를 잘못하면 오히려 건강에 해를 끼치는 문제가 생긴다니, 가습기 대신 집안 습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수경 재배’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식물을… Continue reading

나는 매력적일까?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아 끄는 힘, 매력. 볼매남(볼수록 매력적인 남자), 볼매녀(볼수록 매력적인 여자)란 신조어가 있을 정도로 우리는 매력에 열광합니다. 왠지 그 사람 말이면 더 귀 기울이게 되고 그 사람 부탁이면 다 들어주고 싶습니다. 반면, 만나도 왠지 심심하고 밋밋한 사람도 있지요. 그렇다면 나는 과연 매력적일까? 혹 어느 구석에 꽁꽁 숨어 아직은 빛을 못 보고 있다면 새해에는 꼭… Continue reading

‘대파 쪽파 실파’ 피자

재료 토르티야(또는 식빵) 2장, 양송이버섯 2개, 실파(또는 대파) 10뿌리, 블랙 올리브 2개, 안초비 2마리, 피자 치즈 2/3컵, 토마토소스 3큰술 겨울에 더 맛있는 재료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파다. 파는 날것으로 먹으면 맵지만 익히면 단맛이 난다. 때문에 피자에 올리면 달콤한 맛이 잘 어울려 아이도 어른도 좋아하게 된다. 어릴 적, 파가 맛있는 계절이 오면 밥솥 위에 실파를 올려… Continue reading

열린 고민 상담소

제 고민은요? 엄마가 20년 넘게 스트레스를 받아오셔서 온몸에 근육 통증이 있으시고 불면증에 소화 장애 불안증 우울증까지 있습니다. 병원에선 아무 병명이 없다고 하여 신경과 약을 복용 중입니다. 몇 년 동안 해오던 일도 접으시고, 계속 누워만 계십니다. 과거에 있었던 일들만 생각나는지 죽고 싶다며 눈물만 흘리십니다. 아빠는 따로 살고, 저도 취업 준비 중이라 옆에 있어 드릴 수만도 없습니다…. Continue reading

추위를 이겨낸 화초가 건강하다

글 & 사진 성금미 <산타벨라처럼 쉽게 화초 키우기>의 저자 날씨가 추워지면서 화초들의 겨울나기가 걱정이라는 사람이 많습니다. 화초를 제대로 월동시키려면 집에 ‘온도계’가 하나쯤 있으면 좋아요. 화초가 놓인 공간의 최저 온도를 알아야 하기 때문인데, 하루 중 제일 추운 새벽 시간의 온도를 체크해 보면 틀림없어요. 혹은 ‘우리 집 베란다에선 물이 언다’ 하는 분은 화초를 좀 더 따뜻한 실내로… Continue reading

왜 나는 네가 잘되면 배가 아플까?

연말이면 어김없이 각종 모임들이 열립니다. 그곳에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 후배의 승진 소식이라도 들으면 왠지 마냥 축하해주게 되지 않는 나의 속마음. 옹졸해 보이기는 죽기보다 싫지만 뭔가 뒤틀리는 심사를 막을 수 없습니다. ‘쟤들은 저렇게 잘나가는데 난 여태 뭐 했나?’ 순식간에 분노마저 느끼게 하는 그것의 정체는 바로 부러움입니다. 혼자 살지 않는 이상 누구나 그런 감정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그러니… Continue reading

미역 옹심이

추운 날씨에 따끈한 국물 한 그릇은 몸과 마음을 녹여주는 보약과 같다. 미역 옹심이는 따끈한 국물에 말랑말랑한 찹쌀 옹심이가 허기도 달래주지만 미역이라는 재료 때문에 살찔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 미역은 오이와 궁합이 잘 맞아 여름철에는 미역오이냉국을, 겨울에는 이렇게 찹쌀가루에 오이를 갈아 빚은 옹심이를 끓여주면 그 향과 맛이 특별하다. 옹심이 만드는 게 번거롭다면 조랭이떡이나 떡국 떡, 또는… Continue reading

열린 고민 상담소

제 고민은요? 저는 30대 초반의 직장남입니다. 몇 달 전 저희 팀에 신입 직원이 왔는데, 싹싹하고 잘생기고 능력도 뛰어납니다. 회의 시간 때마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도 내니, 팀원들의 칭찬이 자자합니다. 그럴 때마다 질투가 나서 어쩔 줄을 모르겠습니다. 나름 열심히 한다고 해왔지만 능력의 한계를 느끼는 중이라 괜히 부아가 치밀어 사소한 꼬투리를 잡아 후배를 혼내기도 합니다. 그러고 나면 속… Continue reading

파는 화분만 화분이 아니다

글 & 사진 성금미 <산타벨라처럼 쉽게 화초 키우기>의 저자 시장에 나가 보면 화초보다 화분 값이 훨씬 비싸다는 걸 알게 됩니다. 하지만 조금만 더 생각해 보면 우리 집 안에 화분으로 쓸 만한 물건이 아주 많다는 사실도 알게 되지요. 요즘 대세인 다육식물의 경우 해물탕을 먹은 후에 남은 소라 껍데기나 굴 껍데기에 흙을 채우고 작은 다육식물을 심으면 흔히…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