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살아 있는 세상

  • 이 세상 모든 것이 사라져도 영원히 존재하는 참마음으로 우리를 이끌어주는 진리 안내서.
  • 2004년 5월
  • 9,800원
  • 320쪽

 

책 소개

눈에 보이는 세상의 모든 것들은 세월이 지나면 변하고 소멸합니다. 그렇다면 진리는 어디에 있을까요. 절대적이고 완전하며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변하거나 소멸하지 않는 것, 영원히 살아 있는 그것은 무엇이며 어디에 있는 것일까요.

2003년 가을 출간된 이후 독자들의 큰 반향을 일으켰던 <세상 너머의 세상>에 이어 후속편으로 저술된 이 책은 “진리는 구체적이고, 보편적이며 과학적으로 설명될 수 있어야 한다”는 저자의 말처럼 누구나 그 마음과 진리에 다가갈 수 있도록 솔직하고 간결한 문체로 그 개념과 이치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전작을 통해 사람의 정신이 진리가 되어 갈등과 분쟁을 넘어선 평화의 세상에 이르는 길을 제시했던 마음수련 창시자
우 명 선생은 이 책에서 영원불변한 참의 마음, 진리의 실체에 대하여 너무나 쉽고 간결한 문장으로 설명해 줍니다.

태초 이전에도 있었고 세상 이후에도 존재하는 영원불변하는 것. 그것은 가장 지고하고 가장 넓고 큰 우주 이전의 우주 무한대의 허공입니다. 만상은 이로부터 창조되었고 또한 이곳으로 돌아갑니다. 그렇게 창조와 소멸이 수억만 번 되풀이되어도 무한대의 우주허공은 변하지 않고 그대로 존재합니다. 이것이 진리입니다. 이 우주허공은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에너지와 빛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이것은 곧 우주의 몸과 마음이며 또한 사람의 본래입니다. 누구나 살아온 몸과 마음을 다 닦으면 그 정신이 진리가 되어 본래인 빛과 에너지로 다시 나게 됩니다. 사람이 진리가 되면 눈에 보이는 형상의 몸은 사라져도 본래의 정신은 삶과 죽음이 없이 영원하게 됩니다. 나라는 개체의 좁은 틀에 갇힌, 구속된 삶으로부터 벗어나 세상의 입장이 되어 지혜와 순리에 따르는 참된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영원히 살아 있는 세상>이란 영원불변하는 진리로 존재하는 세상, 사람이 진리가 되어 영원히 사는 세상을 말합니다. 사람이 진리가 될 때, 이 세상도 만상도 진리로 다시 납니다. 저자는 바로 지금이 세상 사람들 모두 진리가 되어 너나가 없고 너의 나라 나의 나라가 없이 하나 되어 살 때이며 그렇게 하나 되어 사는 세상이 곧 천국이라고 말합니다.

책을 읽다 보면 조금의 과장과 허위도 없는 진실하고 참된 마음과 진리의 세계가 그대로 전해집니다.

 

목차

제1편 참마음
완성되자 / 참마음 / 참 믿음이란 / 진리공부의 마지막은 / 진리의 세상이란 …

제2편 믿음이란
믿음이란 / 본래 / 본마음 / 번뇌가 일체 없어야 완성된 자다 / 진리는 아는 것이 아니고 진리 자체가 되는 것이다 …

제3편 이루어지는 때다
인류의 구원 / 신의 형체와 신의 행 / 이루어지는 때다 / 우주는 살아 있는 대영혼이다 / 진리를 가진 곳 가야 진리를 이룰 수가 있다 / 형상에서 진리 찾으면 영원히 찾지 못한다 / 창조주만 구원할 수 있다 / 윤회란 / 내 안에 하나님의 성전이 내 안에 부처님의 법당이 있다 / 내 안에 영생천국이 있다 / 하나님은 산 자의 하나님이다 / 개벽이란 / 진리가 되어 보지 않고는 진리를 알 수가 없다 …

제4편 참사랑이란
마음수련은 죄인 더러운 마음을 다 닦아 대자유 대해탈 누구나 진리가 되어 자유 삶 산다 / 나라 탓도 남의 탓도 아닌 모든 것이 나의 탓이다 / 인간 마음은 자기중심인 집착으로 되어 있어 그것이 업습이고 죄다 / 진리를 믿지 않고 천국 날 자가 없다 / 인류는 모두가 하나로 나서 살 때다 / 모두가 죄사함하자 …

제5편 신의 마음
영생 / 천국 / 인간완성이란 / 정과 신이란 / 창조주란 창조란 / 순리란 / 거듭남이란 / 삶이란 / 몸 죽으면 가는 곳 / 인간이 다 이루어야 한다 / 신의 마음 / 사람들아 신을 보고 신 되어야 산다 / 내 마음속에 창조주와 창조주 나라 있는 나라가 영생천국이다 …

제6편 진리로 가는 길
죄란 / 구세주란 / 진리로 가는 길 / 마음이 부자라야 부자다 / 깨달음은 창조주의 말씀이다 / 창조주의 사랑은 수용이다 / 진리가 와도 인간은 모르고 진리인 자만이 안다 / 구세주란 진리 되게 하는 자라 …

 

책 속으로

진리란 무엇인가.
진리란 존재는 이 세상 전부이어서 내 마음이 이 세상 전부가 되어 보지 않고는
진리를 알 수가 없는 것이라. 진리는 무無가 아닌 유有다.
진리가 있기에 삼라만상의 일체가 진리의 표상이고 또 진리라.
진리가 된 자만 진리를 안다.
…나 속에 참과 허가 있는데 참과 허가 싸움하는 것이 이 마음공부다.
참인 진리가 이기면 살아 영생천극락 가는 것이고
참이 지면 허 속서는 실 아닌 허라 영원히 죽는 것이라.
허가 다 죽은 자만 참으로 다시 나서 사니 이 땅 이곳이 천극락이고
실인 이 땅 이곳에서 이 몸 벗어도 그대로 영원히 사는 것이라.
진리란 존재는 이 세상 전부이어서 내 마음이 이 세상 전부가 되어 보지 않고는
진리를 알 수가 없는 것이라.
자기의 의식의 수준만큼 이야기하고 말하고 사는 것이라.
깨침도 자기의 의식이 세상의 크기로 갈 때 커진 만큼 깨치는 것이다.
마음인 정신의 공부는 자기가 안 된 자는 그 자리에서 자기의 이야기만 하는 것이라.
자기의 마음이 무한대 우주 자체가 되지 않고는 진리를 모른다.
진리는 무無가 아닌 유有다.
진리의 본래 자리는 일체 없으나 없는 가운데 신이 있어라.
무라고 하는 것 자기의 의식이 자기 속에 머문 자라.
진리가 있기에 삼라만상의 일체가 진리의 표상이고 또 진리라.
진리가 된 자만 진리를 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