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by "uhgrae"

새 하늘과 새 땅이란

천국의 삶을 살기 위한 마음수련

기독교에서는 예수를 믿는 자는 재림 예수님이 오시면 새 하늘 새 땅에서 영원히 산다고, 불교에서는 미륵이 오면 불국토에서 영원히 산다고 했다. 이 말은 서로가 표현이 다르나 같은 말이다. 이 세상에 사는 인간들은 사바세계에 살고 있고 죄의 세상에 살고 있기에 참세상인 새 하늘 새 땅에 살고 있지를 않는 것이라. 그래서 이 사바세계와 죄의 세상을 다 부수면 진리의 세상이 나오니 그곳이 바로 새 하늘 새 땅인 것이다. 진리인 이 나라에 가서 다시 나 사는 것이 새 하늘과 새 땅에 사는 것이다.

하나님이 창조한 이 세상보다 더 아름답고 완전한 곳은 없으나 인간이 하나님을 등지고 하나의 세상을 자기의 마음의 세상에다 사진을 찍어 세상과 마음의 세상이 겹쳐져 있으니 세상인 줄 사람은 착각하고 사니 사진의 세상이 죄의 세상이고 사바의 세상인 것이다.

자기의 마음세상에 살고 있는 자를 진리인 세상에 다시 나게 하는 것이 구원이고 이것이 새 하늘 새 땅인 것이다. 하나님의 나라는 이 세상이 완전히 다 구원이 되어 있으나 인간이 자기 죄업 속에 살아 이 세상에 가지 못하고 있어 자기의 죄를 회개하는 자만이 이 세상에 갈 수가 있을 것이다.

자기가 이루려고 하는 자들은 못 이룬다. 흔히들 마음수련을 하다가 그 방법을 알아 자기가 이루려고 하는 이도 많고 공부하다가 그만두는 이도 많다. 가짜인 자기와 가짜인 자기의 마음을 닦아서 참의 마음이 되어 그 참의 나라에 다시 나고 거듭나고 부활하는 것이 마음수련회의 공부인 것이다.

자기가 가짜라 이루려고 해도, 이루어도 가짜일 뿐일 것이다. 가짜인 자기 속에서 몇 단계까지는 깨칠 수가 있지만 그 이상은 그 단계 단계마다 자기의 허상세계를 부수는 방법이 다르게 있어 그 방법이 아니고서는 넘어갈 수가 없고, 또 이룸이 마음수련회에 있다면 이룸이 있는 곳에서는 이룰 수가 있지만 가짜인 자기가 이루려고 하는 것은 이룸이 있는 곳을 등진 것이라. 자기가 이루려고 하니 이루어질 리가 만무하다. 다시 말하면 진리를 등지고 진리를 이루려고 하는 것이다. 이룸이란 진리가 되는 것인데 진리가 있는 곳을 등지고 진리를 이룬다는 것은, 그것은 참 아닌 허가 이루려고 하니 결국은 참이 되지 않는다.

이루는 자들을 보면 자기의 깨침에 감사하고 묵묵히 열심히 하는 자들이 이룬다. 못 이루는 자는 자기의 죄업이 두터워 그 틀이 강하여 그것을 부수고 넘어가지 못하고 자기 틀에 매여서이고 그것을 벗어나지 못하고 자기의 틀을 고수하고 있어서이다. 자기가 허이고 허상임 알고 진짜로 회개하는 자만이 이룰 수가 있다.

우 명(禹明) 선생은 마음수련 창시자로서, 시인, 저술가, 강연가입니다. 2002년 인간 내면 성찰과 본성 회복, 화해와 평화에 기여한 공로로 UN-NGO 산하 세계 평화를 위한 국제교육자협회로부터 ‘마하트마 간디 평화상’을 수상했으며 세계 평화 대사로도 활동 중입니다. 저서로 <세상 너머의 세상> <살아서 하늘사람 되는 방법> 등이 있으며 그의 저서 중 <이 세상 살지 말고 영원한 행복의 나라 가서 살자>의 영역본은 세계 최대 인터넷 서점 ‘아마존닷컴’에서 주간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5개 국제도서상 2013 LNBA, NIEA, IBA, IPPY Awards, 2012 eLit Awards에서 영성, 정신, 철학 분야 금메달을 수상하였으며, 최근 <진짜가 되는 곳이 진짜다>의 영역본이 2014 에릭 호퍼 북 어워드에서 ‘몽테뉴 메달’을 수상하는 등 마음과 비움, 깨침에 대한 마음수련 우명 선생의 철학이 전 세계의 관심과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인간이 이 세상 나서 사는 이유

마음수련, 태어나서 사는 이유

이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왔다가 갔다. 왔다가 간 곳을 아는 이는 세상에 없다. 간 모든 이들은 어쨌든 세상에서는 없어졌다. 하루살이가 이 세상에 왔다가 간 것이나 인간이 칠십 팔십 평생 살다가 간 것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우주에서 보면 아무 의미가 없이 살다가 간 사람들이 덧없는 인생이었다. 그들만이 삶 속에서 수많은 사연만 안고 가지 않았는가. 흘러간 세월 후에 그것을 생각하여 보니 뜻과 의미가 하나도 없는 것이라.
조물주가 인간을 창조하실 때 자기를 닮게 만들었고, 인간은 조물주의 나라에 있는 것을 복사하여 자기중심의 세계를 만들었다. 그리하여 인류의 문명은 발전하였으나 인간은 본성을 잃고 자기중심적으로 살아온 것이라.
인간의 욕심으로 많은 인간의 씨가 세상에 퍼져 살고 이 인간의 씨가 세상을 채울 때 조물주가 세상에 와서 인간을 구원하게 되는 것이라. 인간이 욕심이 없이 살았더라면 인간은 이 세상에서 도태가 되어 없어졌을 것이다. 인간이 세상에 산다는 것은 하루살이처럼 의미와 뜻이 없는 것이라. 인간의 많은 씨가 세상에 퍼졌을 때 수가 많을 때 추수를 하는 것이 추수를 많이 할 수가 없지 않는가. 지금은 추수의 때이라. 이때에 인간이 한만 안고 이 세상 살다가 죽을 것이 아니고 신의 마음과 하나가 되어 신의 나라에 영원히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인간이 세상 난 이유와 목적은 영원히 살기 위함이 안겠는가.
아무런 의미가 없이 연기처럼 사라지는 인간들이여. 한번 자기를 깊이 생각하여 영원히 사는 나라에 우리 함께 가서 영원히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인간의 삶에는 의미가 없고 삶에는 아무런 남음이 없고 인간의 삶에는 사라지는 것밖에 없으나, 대자대비 하나님 한얼님 부처님이 세상에 와서 사라지는 인간을 살아 있는 진리의 나라 데리고 가는 것이, 자기의 가진 마음을 닦아 신의 마음으로 바꾸어 세상의 인간을 신의 마음에 다시 나게 하여 인간도 살리는 때가 바로 지금이 아닌가. 모두가 이것보다 더 중한 것이 세상에 있겠는가. 이것 하러 세상 오지 않았는가.

우 명(禹明) 선생은 마음수련 창시자로서, 시인, 저술가, 강연가입니다. 2002년 인간 내면 성찰과 본성 회복, 화해와 평화에 기여한 공로로 UN-NGO 산하 세계 평화를 위한 국제교육자협회로부터 ‘마하트마 간디 평화상’을 수상했으며 세계 평화 대사로도 활동 중입니다. 저서로 <세상 너머의 세상> <살아서 하늘사람 되는 방법> 등이 있으며 그의 저서 중 <이 세상 살지 말고 영원한 행복의 나라 가서 살자>의 영역본은 세계 최대 인터넷 서점 ‘아마존닷컴’에서 주간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5개 국제도서상 2013 LNBA, NIEA, IBA, IPPY Awards, 2012 eLit Awards에서 영성, 정신, 철학 분야 금메달을 수상하였으며, 최근 <진짜가 되는 곳이 진짜다>의 영역본이 2014 에릭 호퍼 북 어워드에서 ‘몽테뉴 메달’을 수상하는 등 마음과 비움, 깨침에 대한 마음수련 우명 선생의 철학이 전 세계의 관심과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인간마음 너머의 신의 마음

woo myung human mind

잘났다 잘생겼다 멋쟁이다 

훤칠하구나 미끈하구나 

너무 잘생겼다 너무 잘났다 

어여쁘구나 예쁘구나 

달처럼 생겼다 이목구비가 뚜렷하구나 

미남 미녀구나 

못났다 못생겼다 멋쟁이가 아니다 

안 훤칠하구나 안 미끈하구나 

너무 못생겼다 너무 못났다 

밝지 못하구나 이목구비가 안 뚜렷하구나 

추남 추녀이구나 

좋아한다 사랑한다 

깨끗하구나 아름답구나 

화사하구나 예쁘구나 

안 좋아한다 사랑하지 않는다 

더럽구나 아름답지 못하구나 

안 화사하구나 안 예쁘구나 

죽었다 살았다 

이것이다 저것이다 

세상이 있다도  

모두가 인간의 마음이라 귀신의 마음이라 

귀신은 참마음에 없기에 껍데기만 보고 

신은 그 마음을 본다 

인간의 수많은 마음 너머에 신의 마음이 존재한다 

신의 마음은 아는 것도 맛도 냄새도 

보는 것도 듣는 것도 감각도 없는 

일체가 끊어진 마음이다 

신의 마음은 살아 있되 있음 속에 있지 않고 

마음은 끊어진 없는 마음이나 

참으로 살아 있는 지혜 자체의 마음인 것이다. 

 

우리가 흔히들 마음은 없다라는 말을 들어왔다. 이 마음이 없다고 하는 것은 인간마음은 망상의 수많은 것이 쌓여 있지만 그것은 없는 것이다. 또 참마음도 없다고 하는 것은 그 마음의 형체인 형상은 없지만, 물질은 아니지만 진리인 정과 신인 영과 혼이 존재하는 것이라. 이 자체가 하늘의 물질 일체를 빼면 빈 하늘만이 있을 것이다. 

이 빈 하늘이 진리인 참마음인 것이다. 이 자체가 근원이고 본래이고 본바닥이고 살아 있는 존재다. 이 존재의 세상이 천극락이고 천극락은 세상과 사람이 이 영혼으로 나 있는 나라다. 인간마음은 허상인 사진이고 신의 마음은 실상인 있음이다. 신의 마음은 참마음인 빈 하늘의 마음이고 인간의 마음은 세상의 것을 사진 찍은 허상의 마음이라. 인간이 이 속에 살고 있어 이 사진을 다 버리면 신의 마음으로 바뀌는 것이라. 

 

우 명(禹明) 선생은 마음수련 창시자로서, 시인, 저술가, 강연가입니다. 2002년 인간 내면 성찰과 본성 회복, 화해와 평화에 기여한 공로로 UN-NGO 산하 세계 평화를 위한 국제교육자협회로부터 ‘마하트마 간디 평화상’을 수상했으며 세계 평화 대사로도 활동 중입니다. 저서로 <세상 너머의 세상> <살아서 하늘사람 되는 방법> 등이 있으며 그의 저서 중 <이 세상 살지 말고 영원한 행복의 나라 가서 살자>의 영역본은 세계 최대 인터넷 서점 ‘아마존닷컴’에서 주간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5개 국제도서상 2013 LNBA, NIEA, IBA, IPPY Awards, 2012 eLit Awards에서 영성, 정신, 철학 분야 금메달을 수상하였으며, 최근 <진짜가 되는 곳이 진짜다>의 영역본이 2014 에릭 호퍼 북 어워드에서 ‘몽테뉴 메달’을 수상하는 등 마음과 비움, 깨침에 대한 마음수련 우명 선생의 철학이 전 세계의 관심과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