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ed for ""

장경숙

장경숙 작가는 동아대학교 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했습니다. 그동안 개인전 10회, 다수의 아트페어에 참가하였고, 많은 기획전을 열었습니다. 현재 동아대학교, 동명대학교에 출강을 하고 있습니다.

 

바람이 불면 부는 대로, 비가 오면 그 비를 맞으며,
그렇게 홀로 잘 버텨온 인간의 모습과 너무도 닮은 나무.
그 나무를 언젠가부터 사랑하게 되었다.
나무는 나에게는 영원한 친구이자 꿈꿀 수 있는 동경이었다.
한여름에는 무성한 잎으로 그늘을 만들어주는 그런 나무가 되고 싶었다.
그 꿈들이 내 그림 속으로 들어왔고 고스란히 살아 숨 쉬고 있었다.
수천 년이란 시간에도 변하지 않았던 대리석 위에
내가 꿈꾸는 세상의 이야기들을 쏟아낸다.
나는 생각한다. 영원한 것이 있을까.
아마 많은 사람들은 그것이 가능하지 않음을 알기에
영원하기 위한 뭔가를 찾는 것이 아닐까.
그림 속에도 영원한 것은 없다.
하지만 적어도 나의 그림 속에서 아니 대리석이라는 자연의 힘을 빌어
영원할 수 있지 않을까.
무심히 지나쳐버린 그 소중한 것들을 하나하나 다시 주워들고 보석처럼 쓰다듬어 본다.
다시 빛을 낼 수 있다면 다시 꿈꿀 수 있다면
내 작업들은 절반의 성공은 한 것이다.
내 그림을 마주하는 순간만큼은 모든 이의 마음속 꿈이 다시 빛을 내기를,
그렇게 잠시 쉬어가기를 간절히 바라본다.

– 장경숙 작가노트 중에서

 

대리석 위 채색. 80x80cm. 2009.

,

혼합재료. 60x60cm. 2010.

,

캔버스 위 혼합재료. 50x50cm. 2010.

,

캔버스에 유채. 53x34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재료. 73x117cm. 2012

,

혼합재료. 60x30cm. 2008.

,

대리석 위 순금박. 60x60cm. 2008.

,

혼합재료. 30x30cm. 2010.

이동춘

사진가 이동춘님은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나 1982년 신구대 사진학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1987년부터 10년간 출판사 디자인하우스에서 에디토리얼 포토그래퍼로 일하며 여행, 리빙, 푸드 등 다양한 분야의 사진을 찍어왔습니다.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관련된 종가 문화 사진을 촬영하며 선현들의 의(義)와 정신을 담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사진집으로는 <차와 더불어 삶> <한옥, 오래 묵은 오늘> 등이 있습니다. 

북촌 한옥 _ 서울 종로구 가회동.

,

김동수 가옥 _ 전북 정읍.

,

군자마을 후조당(後彫堂) _ 경북 안동 군자마을.

,

군자마을 후조당(後彫堂) 사랑채 _ 경북 안동 하회마을.

,

군자마을 충효당(忠孝堂) _ 경북 안동 하회마을.

김옥희


예인 김옥희 작가는, 그동안 9회의 개인전 및 120회 이상의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우리들의 삶과 일상에 대해 기쁘게
노래하는 듯한
, 그의 작품에서는 은은하고 따듯한 향기가 느껴집니다.

 

그윽한 향기가 스며들 듯

사랑, 평안, 낭만 등 우리와 친숙해야 할 것들, 일상의 환희를 담담히 노래한다.

우리의 일상은 존재해왔고 앞으로도 존재할 것이다.

행복과 사랑, 삶을 찬미하는 긍정적인 에너지 속에, 사랑은 피어난다.

 

자료 제공_ 하나아트갤러리 http://www.hanaartgallery.com/

 

20x30cm

,

38x38cm

,

38x38cm

,

21x49cm

,

72.7x91cm

,

38x38cm

,

20x30cm

,

21x49cm

,

38x38cm

,

38x38cm

김준권


김준권 화백은 홍익대학교를 졸업하고, 1984년의 첫 개인전 이후 최근까지 국내외 여러 곳에서 28회의 목판화 개인전을 열었으며, 그 외에 많은 기획 초대전, 국제전에 참가했습니다. 현재 충북 진천 백곡호수 근처 작업실에서 한국 목판문화 연구소를 운영하며 전업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 국립 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서울시립미술관, 상명대박물관, 神州 판화 박물관(중국, 四川), 魯迅大미술관(중국, 審陽), 중국미술관(중국, 北京)등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작가 홈페이지 www.mokpan.net

 

2012 畵刻人 김준권 – 목판화 개인전

일시 : 2012년 5월 16일~5월 21일

장소 : 서울 인사아트센터 3F

서울시 종로구 관훈동 188(Tel. 02-736-1020)

채묵목판. 89.5×88cm. 2011.

,

채묵목판. 42×80cm. 2011.

,

채묵목판. 59×93.5cm. 2011.

,

유성목판. 93×133cm. 2011.

,

채묵목판. 70×122cm. 2011.

,

채묵목판. 53×94cm. 2011.

,

유성목판. 34×40cm. 2011.

,

채묵목판. 91.5×208cm. 2011.

,

유성목판. 65×90cm. 2011.

,

채묵목판. 56×88.5cm. 2012.

,

유성목판. 40×60cm. 2011.

황주리


황주리 작가는 이화여대 서양화과, 홍익대 대학원 미학과, 뉴욕대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화려한 원색과 단아한 흑백의 조화, 열린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독특한 회화 세계를 구축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황작가는, 다양한 소재와 장르로 도시적 인간의 내면세계와 상황을 시적으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동안 28회의 개인전과 200여 회의 기획단체전에 참가했으며, <날씨가 너무 좋아요> <땅을 밟고 하는 사랑은 언제나 흙이 묻었다> 등의 그림 에세이집을 펴낸 바 있습니다.

 

 

서로 다른 두 사람이 조화로운 관계를 유지하는 데는 대단한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그러나 자기 자신과의 조화로운 관계를 유지하는 데도 그 같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자기 자신과 평화 협상하고 떠도는 마음을 평정시키고 지나친 욕심을 버리고, 바른 마음 자세로 살아가는 일만 해도 쉬운 일은 아니다. 하물며 내가 아닌 타인과 그러한 평화를 이룩하는 일은 얼마나 어려운 일일까?

황주리 <땅을 밟고 하는 사랑은 언제나 흙이 묻었다> 중에서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x162cm. 2010.

,

돌 위에 아크릴릭. 2004.

,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x162cm. 2010.

,

돌 위에 아크릴릭. 2004.

,

안경 위에 아크릴릭. 2004.

,

캔버스에 아크릴릭. 60x80cm. 2000.

,

캔버스에 아크릴릭. 91x117cm. 2009.

,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x162cm. 2010.

,

캔버스에 아크릴릭. 122x153cm. 2009.

이태훈

이태훈 사진가는 1970년 강원도 태백 생으로 <스포츠서울>과 <월간조선>에서 12년간 여행전문기자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여행 칼럼리스트, 프리랜서 사진가, 여가문화 강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뷰티풀 유럽여행> <뷰티풀 티베트여행> <뷰티풀 인디아> <뷰티풀 코리아> <예술의 도시> <일생에 한 번은 꼭 가봐야 할 곳 100> 등이 있습니다.

,

,

,

,

충남 예산

,

전북 정읍

,

경북 청도

,

강원도 강릉

,

대구 달성

,

경북 예천

,

경북 안동

이영미


이영미 작가는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사랑과 행복, 사색과 정열 등을 주된 모티브로 하여, 시처럼 표현하고 있는 화가입니다. 개인전 18, 300여 회의 단체전에 참여했습니다. 저서로 그림 산문집 <영미 생각에 겹다>가 있습니다.

 

– 홈페이지: www.leeyoungmee.com

– 블로그: saltpot.co.kr

 

 

창작은 또 다른 생명이며, 그것은 또 다른 움직임을 잉태하고, 이제 나의 작품을 통해 잊혀져가는 순간들과 행복한 순간들이 재창조되기를 바랄 뿐이다. 이제 호수가 있는 마을에 산책 나온 사람들이 오가며 지친 마음에 그림에서나마 위안을 받아가기를. 희망을 노래하고픈 바람을 얻어 간다면 작가 입장에서 더 바랄 것이 없을 듯하다.

 

작가 노트 중에서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120x120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45x45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45x45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45x45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120x120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120x120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45x45cm. 2007.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70x70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45x45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 재료. 45x45cm. 2011.

박구환


박구환 작가는 조선대 미술대학 회화과와 동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했으며, 1991년부터 27회의 개인전, 400여 회의 초대 및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새로운 길을 찾기 위해 무작정 떠난 일본에서, 파고, 긋고, 쪼개고, 붙이고온몸으로 만지고 느끼며 작업하는 판화를 보며 감동을 받은 이후, 판화 작업을 시작합니다. 자연이 주는 고요함, 내면의 울림, 평화 등을 목판화로 담아내는 그는 한국 판화의 중심 작가로, 판화를 회화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 http://www.guhane.com

e-mail: guhane@hanmail.net

 

 

woodcut. 53.5x38cm. 2010.

,

woodcut. 169x60cm. 2007.

,

유성목판화. 64.5x50cm. 2009.

,

woodcut. 53x41cm. 2008.

,

woodcut. 74x51cm. 2008.

,

유성목판화. 170x60cm. 2009.

,

유성목판화. 90x60cm. 2004.

,

유성목판화. 60.5x35cm. 2009.

,

유성목판화. 60.5x35cm. 2009.

,

woodcut. 60x35cm. 2008.

,

woodcut. 74x51cm. 2008.

몽골 항올 지역 아이들


꿈꾸는 카메라 in 몽고

 

차풍 신부팀이 아프리카 잠비아 지역 아이들에게 일회용 카메라를 나눠주고 사진을 찍게 한 첫 번째 프로젝트 이후, 몽고에서 두 번째로 진행된 꿈꾸는 카메라전’. 도시 거주가 많아진 지금도 몽골에서는 먼 데서 사람이 찾아오면 어른이나 아이나 언제든지 문을 열고 반갑게 맞이해주는 따스함이 있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타르시에서 서남쪽에 위치한 항올 지역의 아이들 2백 명에게 일회용 카메라를 주고 사진을 찍게 했다. 아이들은 항상 자신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을 찍고 있었다. 2010728일부터 86일까지 진행되었다.

 

홈페이지 : http://www.cumca.co.kr

자신의 꿈만큼 높이 날아오른 소년. 바로 아래에 몽골리언들의 주거 ‘게르’가 보인다.

,

사랑의선교수녀회 아이들. 고아가 된 아이들은 어린 나이에도 서로를 보살펴주며 살아간다.

,

도시에서 자라 말타기를 해보지 못한 몽골인도 있지만 대부분 어려서부터 말과 매우 친숙하다.

,

새장 앞에서 예쁘게 포즈를 취한 쌍둥이 동생들을 촬영했다.

,

푸른 하늘만큼이나 밝은 표정의 몽골 소녀.

,

사랑의선교수녀원 담장과 창문. 담장 옆 조그맣게 가꾼 텃밭에서 나팔꽃이 피었다.

,

사랑의선교수녀원에 방문한 할머니의 모습을 찍었다. 손아랫사람을 내아들아! 내딸아!라고 부른다는 몽골의 호칭이 정겹다.

,

가장 기쁜 날 우리가 한복을 입듯이 몽골리언도 사진을 찍는 날 좋은 옷을 입었다.

,

우리 집에 소중한 것, 그런 존재. 두 남매와 성모님. 꽃과 초를 준비하고 사진을 찍었다.

,

길가에서 공을 가지고 노는 항올성당 아이들.

,

항올성당 아이들.

,

항올성당 아이들.

,

항올성당 아이들.

이영희


길의 작가라고 불리는 이영희 작가는 그동안 주로 이라는 주제로 작업을 해왔습니다. 특히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원형의 길에 관심을 가진 님은 2006년부터 3년여간 직접 다녀온 북의 길들을 표현한 작품들로 2008북녘의 땅고향 찾아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전시를 열었습니다. 만주와 압록강, 백두산, 금강산, 만포 등으로 향하는 북의 길들을 서정적이고 사실적으로 담은 작품들을 통해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고향에 대한 실향민들의 애환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캔버스에 오일. 227.3x145cm. 2008.

,

캔버스에 오일. 60.6×33.4cm. 2007.

,

캔버스에 오일. 72.7x40cm. 2008.

,

캔버스에 오일. 99.7×64.8cm. 2006.

,

캔버스에 오일. 130x97cm. 2006.

,

캔버스에 오일. 116.6x60cm. 2007.

,

캔버스에 오일. 100x65cm. 2006.

,

캔버스에 오일. 72.7x40cm. 2006.

,

캔버스에 오일. 130.3×80.3cm. 2006.

,

캔버스에 오일. 72.7x40cm. 2007.

,

캔버스에 오일. 91x30cm. 2007.

,

캔버스에 오일. 72.7x53cm. 2007.

,

캔버스에 오일. 179.8×109.3cm.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