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ed for ""

곽수연


곽수연 작가는 주로 ‘개’를 주인공으로 하여 익살스럽고 풍자적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10년 이상 해오고 있습니다.

한성대학교 회화과와 동대학원 한국화과를 졸업한 후, 2002년 첫 전시를 시작으로, 그동안 7회의 개인전 및 다수의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작가 이야기>

내가 주로 작업하는 그림의 주제는 우리와 너무나 친근한 ‘개’이다.

본격적으로 개를 그리게 된 것은 1999년부터다. 처음엔 인물화에 관심이 많았는데,

대학을 졸업할 무렵 키우던 개 ‘봄이’를 쓰다듬다 이런 생각을 하였다.

개만큼 사람과 가까운 동물이 있을까? 사람을 그리면 ‘그가 누구인가?’를

궁금해하지만 개를 그리면 ‘인간과 마음’을 대입시켜보게 된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 후 인물화를 그린다 생각하고 ‘개’를 그렸다. 개라는 존재는 나이기도 하고

또 타인이기도 하다. 개는 감정이 풍부한 동물이라, 함께 살다 보면 정말 다양한 표정을 마주한다.

누군가와 소통하는 개, 책에 푹 빠지거나 자연을 즐기는 개,

무릉도원(유토피아)에 가고 싶어 하는 개 등등. 우리네 심정을 절절하게 담은 개,

현대인이 처한 현실을 대변하는 개를 그렸다. 사람 생김새가 각기 다르듯,

각기 다른 개의 품종으로 캐릭터를 표현하기도 한다. 먹, 한지, 석채 등의 재료를 써서 주로 그리는데,

그리는 과정은 까다롭지만 굳이 그런 재료를 쓰는 것은 그 느낌들이 맞물려짐에

내 스스로 따스함과 안정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림을 그리면서 인생에 대해서 공부를 많이 하게 된다.

언제부터인지 그림을 힘들게 그리는 게 싫어서 즐겁게 그려야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 보니 그림이 희화적이고 익살스럽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그림을 그리는 나, 그리고 내 그림을 보는 모든 분들이 즐거우면 좋겠다. – 곽수연, 작가 노트

곽수연 작. 114.3x75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71.5×44.5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88x115cmx2ea. 장지에 채색. 2011.

,

곽수연 작. 115x88cm. 장지에 채색. 2011.

,

곽수연 작. 110x70cm. 장지에 채색. 2008.

,

곽수연 작. 66x55cm. 화선지에 먹. 2007.

,

곽수연 작. 63x127cm. 장지에 채색. 2011.

,

곽수연 작. 145×125cm. 한지에 채색. 2008.

,

곽수연 작. 91×116.7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63x127cm. 장지에 채색. 2010.

,

곽수연 작. 63x127cm. 장지에 채색. 2011.

미쉘 들라크로와(Michel Delacroix)

 

프랑스 화가 미쉘 들라크로와(Michel Delacroix, 1933~)는 오늘날 전 세계인들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화가 중 한 명입니다. 그는 그가 태어나고 자라고, 현재까지 살고 있는 파리의 구석구석을 50년이라는 긴 세월에 걸쳐 ‘그 시절의 파리’라는 이름으로 표현해내고 있습니다. 프랑스 정부로부터 ‘현대 예술가 작위’를 수여받았으며, 현재 세계 여러 박물관에 그의 작품들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시적이었던 과거의 시간들을 그리다

정말 기분 좋은 형제들과의 시간, 영감이 있었던 꿈같은 장소.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고 간직하고 싶은 마법과도 같은 도시, 파리.
이상적이면서도 평범하고, 동시에 고요함과 평화 가득한
미쉘의 작품에는 낭만이 가득 차 흐르고 있다.
도시의 이름이 무슨 상관인가.
그의 그림들은 잊고 싶지 않은 유년 시절,
내 곁에 있어주었던 그때의 사람들을 떠올리며 미소 짓게 할 뿐이다.

 

자료 제공_ 문화랑(www.moonfinearts.com)

 

미쉘 들라크로와 작. 95.5×82cm. serigraph on paper.

,

미쉘 들라크로와 작. 65.5×54.5cm. serigraph on canvas.

,

미쉘 들라크로와 작. 72×59.5cm. serigraph on canvas.

,

미쉘 들라크로와 작. 58×94.5cm. serigraph on canvas.

,

미쉘 들라크로와 작. 43.5×54cm. serigraph on paper.

,

미쉘 들라크로와 작. 92×80.5cm. serigraph on paper.

,

미쉘 들라크로와 작. 79.5×70.5cm. Lithograph on paper.

,

미쉘 들라크로와 작. 72×53.5cm. serigraph on canvas.

,

미쉘 들라크로와 작. 87×73.5cm. serigraph on paper.

장경숙

장경숙 작가는 동아대학교 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했습니다. 그동안 개인전 10회, 다수의 아트페어에 참가하였고, 많은 기획전을 열었습니다. 현재 동아대학교, 동명대학교에 출강을 하고 있습니다.

 

바람이 불면 부는 대로, 비가 오면 그 비를 맞으며,
그렇게 홀로 잘 버텨온 인간의 모습과 너무도 닮은 나무.
그 나무를 언젠가부터 사랑하게 되었다.
나무는 나에게는 영원한 친구이자 꿈꿀 수 있는 동경이었다.
한여름에는 무성한 잎으로 그늘을 만들어주는 그런 나무가 되고 싶었다.
그 꿈들이 내 그림 속으로 들어왔고 고스란히 살아 숨 쉬고 있었다.
수천 년이란 시간에도 변하지 않았던 대리석 위에
내가 꿈꾸는 세상의 이야기들을 쏟아낸다.
나는 생각한다. 영원한 것이 있을까.
아마 많은 사람들은 그것이 가능하지 않음을 알기에
영원하기 위한 뭔가를 찾는 것이 아닐까.
그림 속에도 영원한 것은 없다.
하지만 적어도 나의 그림 속에서 아니 대리석이라는 자연의 힘을 빌어
영원할 수 있지 않을까.
무심히 지나쳐버린 그 소중한 것들을 하나하나 다시 주워들고 보석처럼 쓰다듬어 본다.
다시 빛을 낼 수 있다면 다시 꿈꿀 수 있다면
내 작업들은 절반의 성공은 한 것이다.
내 그림을 마주하는 순간만큼은 모든 이의 마음속 꿈이 다시 빛을 내기를,
그렇게 잠시 쉬어가기를 간절히 바라본다.

– 장경숙 작가노트 중에서

 

대리석 위 채색. 80x80cm. 2009.

,

혼합재료. 60x60cm. 2010.

,

캔버스 위 혼합재료. 50x50cm. 2010.

,

캔버스에 유채. 53x34cm. 2011.

,

캔버스 위에 혼합재료. 73x117cm. 2012

,

혼합재료. 60x30cm. 2008.

,

대리석 위 순금박. 60x60cm. 2008.

,

혼합재료. 30x30cm. 2010.

홍찬석

홍찬석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1996년 첫 전시를 시작으로 그동안 개인전 16회를 비롯, 다수의 초대, 기획전에 참여하였습니다. 우리 생활에 친근한 자연 소재를 통해, 평화, 사랑, 꿈, 행복의 메시지를 전하는 그의 그림은, 시적이면서 따뜻하고 편안하다는 평을 받습니다. 현재 전북대학교 산업디자인과 교수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내 삶의 뒷모습을 가만히 바라본다.
그 속에는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이 항상 공존한다.
마치 자연처럼….
변하지 않는 것은 바로 자연,
하지만 그 안에서 또한 끊임없이 변화하는 것이 자연.
그 흐름을 작품에 표현하고 싶다.
자연을 닮은 내 모습을.
꿈의 정원을 거닐 듯이, 꿈의 여행을 떠나듯이….
– 홍찬석
 

 

 

홍찬석 작. 120x50cm. Mixed media. 2009.

,

홍찬석 작. 116.8x91cm. Mixed media. 2008.

,

홍찬석 작. 116.8x91cm. Mixed media. 2008.

,

홍찬석 작. 116.5×72.7cm. Mixed media. 2012.

,

홍찬석 작. 50x50cm. Mixed media. 2011.

,

홍찬석 작. 30x40cm. Mixed media. 2010.

,

홍찬석 작. 160x130cm. Mixed media. 2011.

,

홍찬석 작. 116.8x91cm. Mixed media. 2009.

,

홍찬석 작. 160x130cm. Mixed media. 2011.

,

홍찬석 작. 117x90cm. Mixed media. 2011.

김준권


김준권 화백은 홍익대학교를 졸업하고, 1984년의 첫 개인전 이후 최근까지 국내외 여러 곳에서 28회의 목판화 개인전을 열었으며, 그 외에 많은 기획 초대전, 국제전에 참가했습니다. 현재 충북 진천 백곡호수 근처 작업실에서 한국 목판문화 연구소를 운영하며 전업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 국립 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서울시립미술관, 상명대박물관, 神州 판화 박물관(중국, 四川), 魯迅大미술관(중국, 審陽), 중국미술관(중국, 北京)등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작가 홈페이지 www.mokpan.net

 

2012 畵刻人 김준권 – 목판화 개인전

일시 : 2012년 5월 16일~5월 21일

장소 : 서울 인사아트센터 3F

서울시 종로구 관훈동 188(Tel. 02-736-1020)

채묵목판. 89.5×88cm. 2011.

,

채묵목판. 42×80cm. 2011.

,

채묵목판. 59×93.5cm. 2011.

,

유성목판. 93×133cm. 2011.

,

채묵목판. 70×122cm. 2011.

,

채묵목판. 53×94cm. 2011.

,

유성목판. 34×40cm. 2011.

,

채묵목판. 91.5×208cm. 2011.

,

유성목판. 65×90cm. 2011.

,

채묵목판. 56×88.5cm. 2012.

,

유성목판. 40×60cm. 2011.

김옥희


예인 김옥희 작가는, 그동안 9회의 개인전 및 120회 이상의 단체전을 열었습니다. 우리들의 삶과 일상에 대해 기쁘게
노래하는 듯한
, 그의 작품에서는 은은하고 따듯한 향기가 느껴집니다.

 

그윽한 향기가 스며들 듯

사랑, 평안, 낭만 등 우리와 친숙해야 할 것들, 일상의 환희를 담담히 노래한다.

우리의 일상은 존재해왔고 앞으로도 존재할 것이다.

행복과 사랑, 삶을 찬미하는 긍정적인 에너지 속에, 사랑은 피어난다.

 

자료 제공_ 하나아트갤러리 http://www.hanaartgallery.com/

 

20x30cm

,

38x38cm

,

38x38cm

,

21x49cm

,

72.7x91cm

,

38x38cm

,

20x30cm

,

21x49cm

,

38x38cm

,

38x38cm

이왈종


이왈종 화백은 1945년 생으로, 30대부터 인기작가 반열에 올랐던 그는 1971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서울, 뉴욕, 파리, 도쿄 등에서 25여 차례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추계예술대학교 교수로 활동하다 1991년 제주도로 훌쩍 떠난 그는 이후 수묵 위주에서 밝고 화사한 색채의 사용, 목조, 판각, 한지부조, 설치 등 더욱 확장된 작품 세계를 보여줍니다. 좋은 작품은 평상심에서 나온다고 하는 작가는 항상 ‘욕심을 버리고 집착을 끊자, 중도의 길을 걷자’고 늘 생각한다 합니다.

 

 

작가 이야기

 

제주 생활의 중도(中道)라는 단일명제로 작업해온 지도 어느덧 20년이 흘렀다.

시간의 힘으로 변하지 않는 것은 아무것도 없는 듯하다.

검은 머리가 백발로 눈썹도 또한 새하얗게 변했다.

그동안 뜰에 핀 동백꽃, 수선화, 매화, 밀감꽃, 엉겅퀴,

그리고 이름 모를 들꽃들에 취했고

비둘기, 동박새, 참새, 꿩, 까치, 직바구리, 비취새들이 마당에 날아와

목을 축이고 첨벙대며 목욕하는 모습을 보면서 즐거웠던 시간들.

새들과 풀벌레들의 노랫소리 듣고 있노라면

‘이곳이 천국이다’ 느꼈고 늘 몽환적인 꿈속에서 사는 듯했다.

내 마음의 평화와 진정한 자유란 어디서 오는가

생각하는 동안 삶의 무상함을 실감했다.

이미 늙은 몸은 허약하고 말랐으나 온갖 꽃들과 새를 벗 삼아

살아가는 나는 마음만은 풍요롭다.

마당의 동백나무에서 뚝뚝 떨어진 동백꽃을 보며 지나간 시간을 뒤돌아보니

서귀포의 친한 친구들도 동백꽃처럼 뚝뚝 떨어져 갔음을 회상한다.

‘존재하는 것은 꿈이요 환상이요 물거품이며 또한 그림자와 같다’는 법문이 실감난다.

몸과 마음속에서 악취 나는 것을 씻어내는 마음공부를 하면서

모든 존재는 연기(緣起)에서 이뤄지고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은 평등하다는 것을

하얀 종이 위에 담는다.

– 이왈종, 작가 노트

 

이왈종 작. 60.5×73cm. 장지 위에 혼합. 2010.

,

이왈종 작. 125×170cm. 장지 위에 혼합. 2012.

,

이왈종 작. 72.5×60.5cm. 장지 위에 혼합. 2012.

,

이왈종 작. 46×38cm. 장지 위에 혼합. 2010.

,

이왈종 작. 60×72cm. 장지 위에 혼합. 2012.

,

이왈종 작. 41×32cm. 장지 위에 혼합. 2011.

,

이왈종 작. 48×33cm. 한지 부조 위에 혼합. 2007.

,

이왈종 작. 53.5×45.5cm. 장지 위에 혼합. 2012.

후쿠다 유키히로(Fukuda Yukihiro)

후쿠다 유키히로님은 1965년생으로 일본대학(日本大學) 수의학부를 졸업했으며, 두루미에게 반해서 홋카이도를 방문한 것을 계기로 동물사진가로서의 길을 걷습니다. ‘산도 좋지만, 바다도 좋다’를 모토로 좋아하는 동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그는 현재 주요 테마로 5년 넘게 일본장수도롱뇽을 촬영하고 있으며, 저서로 <아기 원숭이의 1년> <북여우의 아기> <마나티는 다정한 친구> 등이 있습니다.

 

 

<엄마하고 나하고>는 25년에 걸쳐 촬영한 것 중에서 동물 모자(母子)의 사진들을 모은 것이다. 약육강식(弱肉强食)으로 알려진 야생동물의 세계도 나름 행복한 순간은 있다. 서로에게 다가가고, 맛있는 것을 먹고, 또래들과 재밌게 놀고, 새근새근 잠을 자고…. 그런 모습들을 보며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그것이 내가 동물 사진을 찍는 이유다. 

  

 

“자연 속의 살아있는 것들에 카메라를 향하는 게 좋습니다.
어떻게 하면 행복한 순간을 잡아낼 수 있을까 고민하고
시행착오를 하는 과정은 제겐 놀이의 연장입니다.”

 

원숭이 _ 일본 나가노현 지고쿠다니

,

치타 _ 케냐 마사이 마라 야생동물 보호구역

,

기린 _ 케냐 마사이 마라 야생동물 보호구역

,

사자 _ 케냐 마사이 마라 야생동물 보호구역

정기호


정기호 화백은 프랑스에서 활동 중인 작가로, 1939년 일본 오까야마 현에서 출생했으며, 미술에 대한 전문교육을 받지는 못했지만 화가로의 삶을 살아왔습니다. 1995년부터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서울과 파리에서 20여 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단체전을 열었으며, 프랑스 화단에서 ‘정기호는 현대 회화의 영웅이다. 색의 전사이며, 음악가 없는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외투 안주머니에는 언제나 4B연필 몇 자루가 들어 있다.

외출할 때도 반드시 연필과 스케치북을 가지고 다닌다.

왼쪽 어깨는 아래로 처져 있고 오른쪽 어깨가 위로 솟았다.

그림을 그리느라 오른쪽 팔을 지나치게 많이 써서다.

그림 그리는 게 정말 재미있다. 그림 그릴 때의 나는 어린아이처럼 행복에 차 있다._ 정기호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2009.

,

정기호 작. 34×24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130×160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1972.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2000.

,

정기호 작. 90×72cm. Oil on canvas. 2005.

,

정기호 작. 53×45cm. Oil on canvas. 2008.

,

정기호 작. 72×60cm. Oil on canvas. 1980.

,

정기호 작. 100×80cm. Oil on canvas. 2006.

김점선


김점선(1946~2009)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으며, 1972년 파리 앙데팡당 전에서 한국 출품 후보로 뽑히며 등단, 기존 관념을 초월한 자유롭고 파격적인 화풍으로 엄청난 화제를 몰고 왔습니다.

“각자의 삶은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예술품이다”라던 작가는, 2001년 오십견으로 붓을 놓은 뒤에는 컴퓨터로 그림을 그리고, 2007년 난소암이 발병한 뒤에도 창작 활동을 멈추지 않고, 개인전만 육십 차례 열 만큼 강한 열정을 가진 화가였습니다.

저서로는 <나, 김점선> <10cm 예술> <나는 성인용이야> <기쁨> <점선뎐> 등이 있습니다.

 

자료 제공_ 하나아트갤러리 http://www.hanaartgallery.com/

Digital printed. 49×39cm. 2004.

,

Silkscreen. 82×65cm. 2006.

,

Digital printed. 39×49cm. 2006.

,

Oil on Canvas.

,

Digital printed. 39×49cm. 2006.

,

Digital printed. 49×39cm. 2005.

,

Silkscreen. 60×48cm. 2006.

,

Silkscreen. 60×48cm. 2006.

,

Silkscreen. 47×47cm.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