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년 특집 ‘힐링캠프’ 신애라 편

2011년 7월 18일에 시작한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가 3주년을 맞았다.

‘힐링’이란 말 그 자체만으로도, 어쩐지 위안이 될 것 같은 시기에 태어나, 이제 ‘힐링’이란 말 자체에도 아무런 느낌을 받지 않는, 아니 ‘힐링’만으로는 그 어떤 위로도 될 수 없는 고단한 시대까지 3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그렇게 시대적 감수성과 그 치료 방법의 ‘난치’가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힐링캠프>의 3주년 초대 손님은 신애라였다.

왜일까? <사랑을 그대 품 안에>라는 전 국민적 드라마의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 화제를 몰며 결혼까지 한 차인표 신애라 부부. 그들의 삶은 관심의 영역 바깥에 놓인 적이 없었다. 그렇게 굳이 궁금할 것도, 새로울 것도 없는 이 부부의 아내, 신애라가 3주년 특집이라니! 하지만 그녀는, 그 예전 ‘피비 케이츠’에 비유될 만한 여전한 모습으로, 아니 외모보다 더 유쾌 상쾌 발랄한 아내이자, 엄마로 <힐링캠프>를 빛내준다.

되돌아보면 그동안 신애라에 대한 이야기는 남편 차인표의 관점이 대부분이었다. 때문에 차인표가 그토록 사랑하는 신애라는 다시 태어나도 결혼하고픈 완벽한 아내로 각인되었었다.

그런데 신애라는 그 칭송의 이면을 낱낱이 까발려 내기 시작한다. 이사를 해도 남편에게 의논한 적이 없고, 남편이 바깥일을 보는 동안 이사를 해치우고, 집안일 하나 제대로 해내는 것이 없는 남편을 큰아들이려니 하는 그런 ‘독재자’ 아내의 모습으로.

그리고 <힐링캠프>는 그녀를 3주년 특집에 초대한 첫 번째 이유를, 신애라를 통해 설명해 내고 있는 듯하다. 힐링이란 이름의 막연한 위로보다, 이제 어쩌면 정말 필요한 것은, 신애라처럼 자기 자신을 직시해낼 수 있는 힘이 아닐까라고.

신애라는 남편의 절대적인 신뢰 이면에, 자신이 자기중심적이고 자기 주도적인 성격이 있음을 털털하게 정의 내린다. 그리고 가정의 행복이란 것이, 그런 자신의 성격에 절대적으로 ‘복종’해주는 남편의 희생(?)이 전제되어 있음을 자인한다.

사람들에게 회자되는 두 사람의 행복이 드라마 같은 운명, 그 무엇이 아니라, 오랜 시간을 거쳐, 서로가 서로에게 맞춰온 지혜의 산물이라는 것이다.

그녀가 3주년 특집의 주인공이어야 하는 이유는 그다음이 핵심이다. 자신이 낳은 아들 외에, 쉰 명이 넘는 아이들이 전 세계에 있고, 그중 두 명을 한집에서 키우고 있다는 기적 같은 사실 말이다.

처음 에티오피아를 방문했을 때, 어린 나이에 코끼리처럼 두터운 발을 가지게 된 맨발의 아이들이, 되레 운동화를 신은 자신의 발에 박힌 가시를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고 그들에게 운동화라도 신겨주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되었다는 전 세계 자녀들의 입양.

하지만 그들이 오십 명이 되면서, 이제는 그 편지조차도 제대로 읽게 되지 않는 무성의(?)한 과정에 이르기까지를 신애라는 오로지, 자기가 좋아서 한 일이라고 말한다. 심지어 한집에서 키우고 있는 자녀에 대해, 자신은 배 하나 안 아프고, 배 아파 낳은 아들과 똑같이 느껴지는 두 아이를 가지게 되었으니 얼마나 감사하냐며 찬사에 찬사를 거듭한다.

굳이 ‘입양’이란 사실을 숨기지 않고, 그 과정을 담백하게 공유하는 엄마 신애라는, 그 자체로 감동이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입양되었음을 깨닫게 하고, 그러면서 느끼게 되는 감정을 외면하지 않는 엄마로서의 모습은, 내 자식을 위해서라면 온갖 편법을 마다하지 않는 이기적인 부모의 편협한 사랑을 돌아보게 만든다.

‘몸과 마음을 치유한다’라는 의미를 가진 ‘힐링’은 상처받은 존재를 전제로 한다. 즉, 자신이 상처받았으니, 좋은 치유가 필요하다는 식이, 그간 우리 사회 ‘힐링’의 방식이었다. 하지만 3주년 기념 <힐링캠프>는 신애라라는 우리에게는 익숙한, 그래서 더 반전인 한 사람을 통해, 이 시대의 새로운 힐링을 제시하고 있는 듯하다.

즉, 자기 자신에게 솔직해지며, 자신을 직시할 수 있는 힘, 자신의 것을 나누고, 베풂으로써 행복을 얻어가는 자세가, 바로 진짜, 자신을 치유할 수 있는 힘이라고 말이다.

이정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