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 없는 시간 관리를 위하여

“너무 바빠” “바쁘게는 산 것 같은데 결과가 없어”….
우리는 자주 이런 후회를 한다. 사랑하는 사람이 떠난 후에야
그때 더 잘해 줄 것을 후회하고, 나이가 들어서야 그때 더 많이 배울 걸,
더 소중한 것에 투자할 걸 후회한다.
잠깐 멈추어서 내 인생의 소중한 것들에 대해서 생각해보자.
늘 별로 중요하지 않은 수많은 일들 속에 파묻혀 살진 않았는지….
정작 자신이 소중하다고 생각한 것에는 한 번도 제대로 시간을 쏟지 못하지는 않았는지를.
우리는 매순간 시간을 보내는 방법을 선택하고, 우리 삶은 그 선택의 결과다.
어떻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 후회 없는 삶을 위한 중요한 시작이다.

이경재 마음코칭센터 대표

어떤 활동을 결정하는 두 가지 요소는 ‘긴급성’과 ‘중요성’이다. ①에 속하는 긴급하면서도 중요한 활동으로는 급박한 문제 처리, 보고서 작성, 기간이 정해진 프로젝트 진행 등이라고 할 수 있다. 회사를 다니며, 일상생활을 하며 우리 모두는 여기에 속하는 활동들을 한다. 그런데 여기에만 관심을 둔다면, 점점 일이 늘어난다. “너무 바빠” 이게 우리 일상이 된다. 그러나 이런 바쁜 상태는 안정감을 주기도 한다. 사람들은 언제나 바쁘고 지칠 정도로 많은 일을 하기를 기대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매일 바쁜 일에 쫓기다 보면 지치게 되고, 그 스트레스 때문에 TV와의 시간으로 도피하게 된다. 쓸데없는 TV 시청, 험담, 오락 등 중요하지 않고 급하지도 않은 시간을 보내며, 자신을 달래는 것이다. ①과 ③ ? ④ ? ① 과 ③… 이러한 시간 패턴은 결국 삶을 후회하게 만들고 악순환을 되풀이하게 한다.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②에 속하는 시간을 늘려야 한다. 긴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활동들을 하는 시간들이다. 장기 계획을 세우고, 다른 사람들을 키워주고, 건강 관리를 하고, 지속적으로 자기 계발을 하고, 힘겨워 고민하는 주변 사람들을 어떻게 도울지 구상해보고, 중요한 회의와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고, 진솔하게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임으로써 인간관계를 돈독히 하고….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의 마음에는 여유와 평화가 찾아온다. 여기에 사용하는 시간이 증가하면 우리가 점점 나아진다는 것을 느낀다. 능력이 커지고, 다른 관점에서 보고, 더 자신을 돌아보고, 사람들을 위해주고, 양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일 수 있다. 그럴 때 나오는 창의력은 놀라운 것이다.

나아가 I에 할애하는 시간이 줄어들게 된다. 사전에 미리 생각하고 준비하여, 문제의 근원을 해결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 인생에서 풍요와 의미를 주는 활동들은 긴급하지 않기 때문에 잊어버리기 쉽다. 그래서 잊지 말고 챙겨야 한다. 소중한 것에 우선적으로 시간을 쏟고 싶을 때 중요한 건, 이전의 것을 끊고 버려야 한다는 것이다.

③이나 ④에 속하는 활동들에 대해 때로 “못한다”라고 할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 그런 용기는 자신의 내면에서 ‘우선순위가 높은 것부터 하겠다’라는 강렬한 결심에서 나온다. 대부분 ②에 시간을 투자하지 못하는 것은 자신의 실천력과 자제력이 부족해서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근본적인 문제는 자기가 만든 삶의 우선순위가 자신의 마음과 정신 속에 깊이 뿌리내리지 못한 데에 있다.

후회 없는 시간 관리를 위해 매일 1%만 계획을 세우는 데 투자를 하자. 현실적인 계획을 세우는 게 중요하다. 내가 바라는 변화를 구체화하고, 나는 어떻게 시간 관리를 하고 싶은지, 원하는 결과는 무엇인지, 그런 결과를 얻기 위해 요구되는 행동은 무엇인지, 돌아본 후, 우선순위를 매기고 계획하는 것이다. 여기서 ‘소중한 것’이 아닌 것을 버려야 한다.

우리가 받은 가장 훌륭한 두 가지 선물은 시간과 선택의 자유다. 우리는 시간을 어디에 집중할지 선택할 수 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