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 쏘카

취재 문진정

아이들과 함께 외출할 때, 무거운 짐을 옮겨야 할 때, 내 차처럼 사용할 수 있는 자동차 나눔 서비스가 있다. 개인의 소유물이었던 자동차를 공공의 재화로 만든 카셰어링 기업 ‘쏘카’다. 일 년에 한두 번, 특별한 날 하루 종일 빌려 쓰는 것이 렌터카라면 쏘카는 10분 단위로 예약할 수 있는, 나의 출퇴근, 장보기, 데이트 시간을 함께하는 일상 서비스이다.

쏘카는 2012년 초 제주도에서 처음 시작되었다. 대중교통이 불편한 제주도에는 집집마다 자동차가 두세 대씩 세워져 있다. 김지만 대표는 잠깐씩 필요할 때만 쓸 수 있는, 함께 쓰는 차가 생기면 경제적 부담도 줄고 에너지 절감, 환경 보호 등의 많은 이점이 있을 것이라 생각해, 하이브리드 자동차 30대를 구입,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했다. 3개월 만에 제주도민과 여행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고 2013년 2월부터는 서울시 공식 ‘나눔 카’로 지정되기도 했다.

현재는 서울, 부산, 대구, 울산, 제주 등 전국 420여 곳에서 쏘카존이 운영되고 있으며 통합 회원은 9만 명, 차량은 540대를 돌파할 정도로 고속 성장하였다.

이제는 비싼 관리비, 보험료, 주차비를 걱정하면서 ‘내 차’를 굳이 사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우리 집에서 5분 거리에 나와 너의 차, 우리의 쏘카가 기다리고 있을 테니까.

쏘카, 이용 방법

① 쏘카 홈페이지(Socar.kr)에 접속해 회원가입 후 쏘카 회원카드를 발급받는다.

② 우리 동네 쏘카존을 검색하여 원하는 차를 예약한다.

③ 쏘카존으로 가서 차를 사용한 후 다시 지정된 쏘카존으로 돌아온다.

주유는 차량 내부에 비치된 주유카드로 해결. 시간과 주행 거리에 따라 사용 요금과 주유비가 자동으로 결제된다. 1시간 이용 시 요금은 4~6천 원 선.

쏘카의 나눔 활동

‘나눔 보따리’는 ‘아름다운가게’에서 매년 소외 계층에 생필품과 쌀을 배달하는 봉사 활동이다. 지난겨울에는 쏘카에서 차량을 무상 지원하여 회원들과 함께 참여하였다. 그 외에도 성금을 모아 양말을 제작, 배달하는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쏘카 마케팅팀 홍지영씨 이야기

카셰어링이란 것이 어떤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대단하고 특별한 행위라기보다, 아주 일상적이고 현실적인 서비스로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한번 쏘카를 타보면 ‘재미있다’ ‘합리적이다’ ‘쿨해 보이는데?’ 등 카셰어링의 재미를 느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얼마 전에는 ‘한 줄 댓글’이라고 해서 차마다 그 차를 이용한 사람들만 볼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 공간을 만들었어요. 이 차를 어떤 목적으로 어떻게 썼는지, 이용 노하우도 공유하고 차를 나눠 쓰는 사람끼리 친밀해지면서 서로 배려하게 되고 정도 쌓이는 곳이죠.

‘차에 CD를 놓고 왔는데 그냥 들으세요.’ ‘지난번에 깜빡하고 쓰레기를 못 치워서 미안합니다. 대신 음료수 넣어놨어요.’ ‘쏘카로 늘 데려다주던 여자 후배랑 사귀게 되었어요.’ 등 여러 가지 이야기를 많이 나누시는데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그래서 연말 파티, 봉사 활동 등 기회가 생길 때마다 회원분들과의 모임을 갖습니다. 그러면서 실제 이용하시는 분들이 원하는 차종도 반영하고, 차량을 편도로 대여하는 서비스도 실행하게 되었고요.

올 상반기에는 차량도, 회원도 지금의 두 배 정도 늘리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더 합리적이고, 일상적이고, 건강한 서비스, 그리고 자동차를 더 똑똑하게 쓸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저희의 최종 목표입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