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여 봄이여

신록은 먼저 나의 눈을 씻고

나의 머리를 씻고, 나의 가슴을 씻고,
다음에 나의 마음의 구석구석을
하나하나 씻어낸다.
그리고 나의 마음의 모든 티끌
나의 모든 욕망과 굴욕과 고통과 곤란이
하나하나 사라지는 다음 순간,
별과 바람과 하늘과 풀이
그의 기쁨과 노래를 가지고
나의 빈 머리에, 가슴에, 마음에
고이고이 들어앉는다.

– 이양하 <신록예찬> 중에서

사진, 글 김선규

신록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습니다. 이 땅 곳곳에서, 아기 같은 손 내밀며 엄마 같은 봄 햇살을 기쁘게 맞이합니다. 모든 약속 포기하더라도 이들과 그 기쁨 함께하기 위해 하루쯤은 비워두시길….

2007년 4월. 선운산에서

나무에 피는 연꽃

잎보다 꽃을 먼저 피우며 봄을 알리는 목련은 도시에서도 흔합니다. 혹자들은 피어 있을 때는 그리 화려하다가 너무 일찍 너무 처절하게 떨어지는 꽃잎이 가슴 아프다 말하지요. 하지만 사라질 때는 확실하게 사라지는 것이 바로 목련의 이치인 듯합니다. 그 모습이 얼마나 귀하고 아름다우면, ‘나무에 피는 연꽃’이라 불리겠습니까.

2007년 4월. 일산 호수공원에서

 

사진가 김선규님은 1962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나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습니다. 1987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하여 시사주간지 한겨레21 초대 사진팀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문화일보 사진부 부장으로 재직중입니다. 보도사진전 금상, 한국언론대상, 한국 기자상 등을 수상했으며, 생명의 숲 운영위원과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우리고향산책> <까만 산의 꿈> <살아있음이 행복해지는 편지93통> <희망편지>등이 있으며 <6시내고향>(KBS-1TV)에서 ‘강산별곡’을 진행했습니다. http://www.ufokim.com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